상단여백
2017 축제 KU DAY...성황리에 마쳐
여백
여백
여백
남자는 미술과 어울리지 않는다, 공장에서 여성은 뽑지 않는다?
우리대학 예디대와 공과대 건물을 한번 들어가 봤다면 ‘왜 이렇게 여자밖에 없는지 혹은 남자밖에 없는지’ 하는 의문이 들 것이다.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유학생편(3/4)
이번 학기 동안 연재될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는 학우들이 대체 “어떤 생각으로” 대학에 다니는지 알고자하는 호기심에서 시작됐다.
여백
어느 익명에 가려진 사회의 이면 <언노운 걸>
이 영화는 장 피에르 다르덴과 뤽 다르덴(다르덴 형제)의 10번째 장편 영화다.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