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PRIME사업은 우리대학 발전의 유례없는 전기가 될 것이다. PRIME사업 예산 70%가 투입됐던 교육환경 개선사업으로 학우들이 모여서 공부할 쾌적한 공간이 생겼다. 신입생에게는 PRIME장학금을 수여해 관련학과의 입시결과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진행과정보다는 이후가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