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건대신문 문화상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이번 학기 학부에서만 2과목 강의 중, 교무팀 “학교 규정에 따라 후속 처리 진행 중”
지난 9월 5일 제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대학 A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은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혐의로 A교수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교수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자신의 제자 3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