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새로운 꿈과 마주한 그대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건국대학교에서 함께할 모든 순간이 좋다."
여백
건국대학교를 여행할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우리대학은 수도권 사립대학 중 4번째로 넓은 부지를 가지고 있다. 넓은 만큼 보건실과 잡카페, 스터디룸 대여 등 학교가 제공하는 유용한 시설들이 많다. 재학생들마저 미처 모른 채 이용하지 못하는데,특히 새내기들은 누
이천임(李天任) 중국문화대학 총장 명예박사학위 수여
우리대학이 지난 11일 행정관에서 이천임(李天任) 중국문화대학 총장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 총장은 지난 10년간 중국문화대학 총장을 역임하며 ‘건국대대만교육센터’를 설립하는 등 우리대학과의 교류에 기여한
여백
아름드리 느티나무도 처음엔 새싹이었다
드넓은 건국대학교 캠퍼스 곳곳에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서 있습니다. 겨울에는 맨몸으로 모진 바람을 이겨내고, 여름에는 넓은 그늘을 드리우는 잎으로 무성해집니다. 백년이 넘음직한 저 고목도 애초에는 새싹이었을 터인데,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