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또 다른 건대인; 캠퍼스 안 지역 주민들을 만나다
여백
여백
여백
대학 내 대안언론 의 창시자 강유나 씨를 만나다
대학신문의 구조적 한계를 뛰어넘고자 대학 내의 대안언론을 창간한 인물이 있다.
김동윤 교수,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새로운 인간형의 시대다”
영화 에서 테오도르는 인공지능 운영체제인 사만다(스칼렛 요한슨)를 만나게 된다
여백
에이토랑, 우리가 만들어 가는 우리의 식당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015년 말부터 청년 실업률 해소와 외식업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