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진단: 우리대학 비정규직 청소노동자의 현실
여백
여백
스마트폰이 우리의 사고를 바꾸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포털 사이트에서 최신 뉴스의 제목을 둘러보고 있으면 새로운 이메일이 도착했다는 메시지가 울린다.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대2병 환자편(4/4)
이번 학기 동안 연재될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는 학우들이 대체 “어떤 생각으로” 대학에 다니는지 알고자
여백
위로의 소리,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여백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