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대표’라는 자격을 가진 학생이라면 이준열 기자 2019-10-10 06:00
저의(底意)를 의심하는 저의 건대신문사 2019-10-10 06:00
학생으로서 누려야 할 권리 건대신문사 2019-10-10 06:00
나는 누구인가? 황도수 상허교양대학 교수 2019-10-10 06:00
아르바이트생도 사람입니다. 신윤수 기자 2019-10-10 06:00
라인
시선과 시야, 공감의 필요성에 대하여 최선직(문과대⋅국문18) 2019-10-10 06:00
거창한 감정이 아니라 기쁨, 슬픔과 같은 감정인 외로움 정지원 기자 2019-10-10 06:00
[만평]1355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10-09 16:00
학내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 문제, 관심가져야 한다 건대신문사 2019-09-06 12:27
인문학적 성찰의 시대 건대신문사 2019-09-06 12:25
라인
신발과 매니아 원혁진(경영대·경영19) 2019-09-06 12:21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주인으로 살아가기 박창규 상허교양대학 학장 2019-09-06 12:17
[만평]1354호 만평 최은빈 기자 2019-09-06 12:05
운동하고 공부도 하는 대학 선수들 가동민 스포츠부장 2019-09-06 12:01
사라져가는 계절 정여은 스포츠부 정기자 2019-09-06 11:53
라인
설레기보다 두렵다 박가은 편집국장 2019-09-06 11:40
점점 비싸지는 문화생활, 이대로 가도 괜찮을까? 문예림(문과대·미컴18) 2019-06-07 14:00
‘오늘 또 오늘’이 아닌 ‘내일’을 위한 사회 김지혜 상허교양대학 강사 2019-06-07 14:00
권력기관 개혁, 정쟁 아닌 삶의 문제다 건대신문사 2019-06-07 14:00
대학 언론의 위기 건대신문사 2019-06-07 14: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