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랭면과 평화 이준규 기자 2018-05-20 23:48
신짜오(Xin chào) 하노이! 이승주 기자 2018-05-19 01:05
“잊지 마십시오, 그리고 전해주십시오” 이승주 기자 2018-04-10 08:08
“사랑이 잘…” 생각보다 잘 되지 않는 사랑에 고통 받는 우리들에게 이준규 기자 2018-04-10 06:06
고속철도 타고 강릉여행 이승주 기자 2018-03-05 08:08
라인
치명적인 향기 이준규 기자 2018-03-05 05:05
언어가 담지 못한 마음을 전하는 ‘비언어 커뮤니케이션’ 김예신 기자 2017-12-01 04:44
캠퍼스에 이런 문화재 건물이 있는 것 알고 계셨나요? 유동화 기자 2017-11-19 18:25
"꽃바구니 둘러 메고 꽃 팔러 나왔소" 이다경 기자 2017-09-27 22:14
왔다리 갔다리, 서울다리이야기 이준규 기자 2017-09-26 16:06
라인
여행을 통해 철학을 찾는 사람 이승주 기자 2017-08-28 16:31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예매하는 방법 이승주 기자 2017-08-28 16:28
9.288km를 달리는 시베리아 횡단열차에서의 하루 이승주 기자 2017-08-28 16:23
“밤을 타고 빛나는 강에 흐르다” 이준규 수습기자 2017-08-10 17:22
위로의 소리,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예술디자인대학 영화ㆍ애니메이션학과 홍유진 교수 2017-06-07 23:50
라인
우리 동네 서점엔 00가 있다 00가 있는 서점 6 김현명 기자 2017-06-07 23:01
“꿈을 유기하지 마세요” … 따끈따끈한 신인 웹툰 작가, ‘꿈나무’를 만나다 김현명 기자 2017-05-20 23:55
[홍유진 교수의 영화 비평] 달빛 아래 선 모두가 블루, <문라이트> 홍유진 교수 2017-04-05 21:29
당신 마음의 안녕을 묻는 <헬로, 미켈란젤로展> 김현명 기자 2017-04-05 17:31
장안벌은 지금 포켓몬 삼매경 김현명 기자 2017-03-08 15:3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