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기마다 반복되는 수강신청 대란, 이번엔 개선될 것인가? 김예신 2017-09-28 17:13
'성소수자' '반려견 봉사' 동아리 등 3개 신규등록 이승주 기자 2017-09-27 18:01
제 17대 교수협의회 회장에 민동기 교수 이용우 기자 2017-09-26 16:16
“박봉과 열악한 환경에도 열정으로 버텨요” 김남윤 기자 2017-09-26 16:16
입학금 논란 어디까지 왔나 김예신 기자 2017-09-26 16:16
라인
한국문화 전도사 '유미 호건' 여사 우리대학서 명예박사 받아 이다경 기자 2017-09-26 15:15
성추행 퇴학 학우 징계취소 소송 이용우 기자 2017-09-26 15:15
BIO·TECH 공동기기원 개원 김예신 기자 2017-09-26 15:15
2018학년도 수시 경쟁률 19.09대 1 이다경 기자 2017-09-26 15:15
"아침밥 먹고 공부해요" 이용우 기자 2017-09-26 15:10
라인
"자전거 타고 학교 가요" 최의종 기자 2017-09-26 15:05
'취업의 계절' 다양한 취창업 프로그램 열려 김남윤 기자 2017-09-26 15:00
2017 예비군 보충훈련 공고돼 최의종 기자 2017-09-24 17:37
미디어 산업 어디로 갈 것인가? ‘2017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우리대학에서 가져 최의종 기자 2017-09-24 17:35
6회째 맞은 닥터정,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스위스 이탈리아로! 유동화 기자 2017-09-11 20:22
라인
수업을 스스로 설계 활동하는 '드림학기제'를 아시나요? 김남윤 기자 2017-08-28 16:09
우리대학 교육봉사단 ‘드림선생님’ 2기, 방중 강원도 양양 교육봉사활동 펼쳐 김남윤 기자 2017-08-28 16:05
상허문화재단, 설립취지와 추진사업 되돌아봐야 이용우 기자 2017-08-28 15:59
전임 노조 위원장 복직과 보상금 지급 놓고 대학본부와 노조 의견대립 이다경 기자 2017-08-28 15:49
2학기 단과대별 학생복지 사업과 행사들을 알아보자! 김예신 기자 2017-08-28 15:3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