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교지 “퇴출 근거 없다”, 총학 “퇴출 근거 있다” 최의종 기자 2018-10-13 13:33
학생 사회 대변 창구의 한 축, 무너지다 이승주 기자 2018-10-09 01:34
“창업,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네” 최의종 기자 2018-10-03 14:09
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박다은 기자 2018-10-01 00:00
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10-01 00:00
라인
학생들 지갑은 더욱 가벼워졌다 박규리 기자 2018-10-01 00:00
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이지은 기자 2018-10-01 00:00
도서관 문화행사, 소통의 장이 되다 이승주 기자 2018-10-01 00:00
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박가은 기자 2018-10-01 00:00
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가동민 기자 2018-10-01 00:00
라인
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박다은 기자 2018-10-01 00:00
가을에는 단과대로 뭉친다 가동민 기자 2018-10-01 00:00
학내 유일 자치언론 교지, 이대로 괜찮은가? 장예빈 기자 2018-10-01 00:00
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가동민 기자 2018-10-01 00:00
2018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이승주 기자 2018-10-01 00:00
라인
2018 예비군 보충훈련 공고돼 이준규 기자 2018-09-17 13:00
중장비실험동 화재 발생, 인명 피해 없어 최의종 기자 2018-09-13 14:58
우리대학 서울·글로컬 양 캠퍼스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돼 이승주 기자 2018-09-10 00:00
학사구조개편 : 유기나노시스템·융합신소재·화학공학과 통합 그 이후 가동민 기자 2018-09-10 00:00
“A과목 10만원에 팔아요” 장예빈 기자 2018-09-1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