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건대신문사 2017-03-08 16:22
아름드리 느티나무도 처음엔 새싹이었다 건대신문사 2017-03-08 16:20
국정(定)교과서인가, 국정(情)교과서인가? 건대신문사 2016-12-23 11:27
‘드러난 얼굴’과 ‘보이지 않는 손’을 다시 생각한다. 건대신문사 2016-12-23 11:24
[사설] 한 시민의 죽음을 애도하며 건대신문사 2016-10-05 21:35
라인
[사설] 소통의 리더십을 기대하며 건대신문사 2016-10-05 21:26
[사설]보다 치밀하게 발전된 학생회칙을 기대하며 건대신문사 2016-09-19 23:22
[사설]대학포털 개편에 환영, 그러나 아직 숙제는 남아 건대신문사 2016-09-19 23:21
[사설] 서울캠과 글로컬캠, 더불어 나아갈 수 있길 건대신문사 2016-08-29 19:16
[사설] 데이트 폭력을 추방해야 건대신문사 2016-08-29 19:12
라인
[사설]위태로운 그들에게 대학 구성원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16-06-08 17:39
[사설]강남역 살인사건과 구의역 사망사고의 교훈 건대신문사 2016-06-08 17:38
[사설]거침없이 달려온 프라임 사업, 학우들을 실망시키지 않길 건대신문사 2016-05-13 15:39
[사설]안전수칙 준수는 비용 아닌 필수 옵션 건대신문사 2016-05-13 15:36
[사설]민주적 의사결정 원칙 존중하는 전학대회 되길 건대신문 2016-04-05 20:27
라인
[사설]프라임사업 신청을 계기로, 사회수요형 교육프로그램 넓히길 건대신문 2016-04-05 20:26
[사설] 디지털 소통방식을 가르치자 건대신문 2016-03-21 21:53
[사설] 대학생의 자율성 존중해주길 건대신문 2016-03-21 21:52
[사설]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문화, 철저한 반성이 필요 건대신문 2016-03-03 14:13
[사설]대학의 '자아찾기' 고민해야 건대신문 2016-03-03 14:1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