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당신 마음의 안녕을 묻는 <헬로, 미켈란젤로展>
우리는 너무 자족하거나 너무 불안정하거나, 너무 신뢰하거나 너무 의심하거나, 너무 진지하거나 너무 명랑한 상태에 쉽게 빠진다. 예술은 ...
김현명 기자  |  2017-04-05 17:31
라인
장안벌은 지금 포켓몬 삼매경
우리대학 캠퍼스에서 ‘포켓몬 트레이너’들을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곳은 상허기념도서관 앞이다. 상허기념도서관 앞에 네 개의 ‘포켓스탑’이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분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상허기념도서관을 기준으로 북...
김현명 기자  |  2017-03-08 15:32
라인
‘포켓몬 마스터’라면 알아야할 포켓몬고에 대한 4가지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가 지속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포켓몬 고'...
김현명 기자  |  2017-03-08 15:29
라인
방학은 문학과 함께 어때요? ‘낡은 편견’ 깨뜨리는 ‘젊은 문예지’
2000년대 초, 한국문학의 위기론과 함께 ‘문학권력’이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 ‘문학의 특권화’에 대한 저항과 ‘문학의 상업주의’...
김현명 기자  |  2016-12-23 11:58
라인
2016 유니브엑스포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열려
2016 유니브엑스포 서울이 ‘대학생, 다양함과 소통하다’라는 슬로건으로 행사가 열렸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6월 4일부...
김현명 수습기자  |  2016-06-06 18:58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