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눈에 보는 2017년도 총학생회 선거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7
들불처럼 번지는 대학가 시국선언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9
송희영 총장과 함께한 우리학교 4년을 돌아보다 이용우 기자 2016-08-29 09:51
교수업적평가기준 논의하는 공청회 열려… 교육점수는 여전히 뒷전 심재호 기자 2016-06-09 04:35
우리대학 안전관리 실태 되짚어 보기 정두용 기자 2016-06-08 22:22
라인
학생회, 학생게시물 규제 타당한가? 정두용 기자 2016-05-15 23:5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