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향후 학사구조조정은 쌍방향 소통을 기반으로 해야
우리대학 PRIME 사업 유치는 건국대 역사상 손에 꼽을 정도로 큰 변화의 기회였다. PRIME 사업을 통해 우리대학은 타 대학에 비해 교육환경이 크게 개선됐고, 학내에서도 분위기가 바뀌었다. 그중 PRIME 사업의...
건대신문사  |  2018-10-03 16:16
라인
건전한 음주 문화가 필요하다
한국 사회에서 음주와 흡연은 성인이 되었다는 증거와 같다. 당당히 술을 마 시고, 담배를 피울 수 있다. 잡아놓던 고 삐가 풀려서 일까? 해서는 안 되는 것을 처음 하게 되어서 그런지, 지나친 음주와 흡연이 대학생 ...
건대신문사  |  2018-10-03 16:10
라인
나는 왜 종강을 원하는가
지난 달 27일, 건국대학교는 2학기 개강을 맞았다. 다른 대학교에 비해 비교적 이른 개강이다. 흔히 말하는 ‘개강병’에 걸린 나는 개...
최유리 (문과대·미커18)  |  2018-10-03 16:08
라인
보수 대 진보의 맹점
무릇 언론의 존재 이유는 미국 저널리즘의 기본원칙이나 유럽의 공론장 이론이 제시하듯이 민주주의에 있다. 인터넷 혁명이 열어놓은 ‘미디어...
손석춘 교수 (문과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  2018-10-03 16:04
라인
[만평]진심으로 사과하세요
박제정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날개가 하나인 새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아냐, 난 너와 말다툼해서 친구를 잃을 생각은 없어”우리나라는 토론문화가 발달하지 못했다. 지금도 일...
이준열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미투 운동이 시작되면서 포스트잇 시위는 하나의 문화가 되었다. 포스트잇은 쉽게 떼어진다. 그것은 형식적, 공식적이지 않고 쉽게 소비될 ...
박규리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우리는 간편한 곽 화장지 ‘크리넥스’를 자주 사용한다. 크리넥스가 처음 우리나라에 소개된 것은 1971년 ‘유한킴벌리’로부터이다. 유한...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0-01 00:00
라인
나의 진로 설계와 SW
지난 4월에 우리 학교가 SW중심대학으로 선정되는 경사가 있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서로 융합된 SW중심사회는 이미 현실화되기 시작했...
송용준 (컴퓨터공학과 조교수)  |  2018-09-10 10:11
라인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대입제도 개편
지난달 17일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안이 확정 발표됐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30% 이상 늘리도록 하는 것이 주요골자며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각 대학의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이번 개편의 최...
건대신문사  |  2018-09-10 10:11
라인
비핵화, 저 멀리 험한 령을 넘어
북핵의 역사는 길고 복잡하다. 김일성은 1945년 일본 제국을 좌절시킨 원자폭탄의 무서움을 실감하고 6.25전쟁 중에는 만주에 핵투하를...
김지용 (사과대·정외15)  |  2018-09-10 10:11
라인
‘청년창업’에 어울릴 만한 환경 조성 필요
2017년 2학기 우리대학 대학교육혁신원 교육성과관리센터에서 실시한 ‘2017 KU 재학생 교육만족도 및 수요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창업 프로그램에 대해 응답자의 약 19%가 이용해보지도 않았고 20%는 들어보지도...
건대신문사  |  2018-09-10 10:11
라인
흙더미에 파묻힌 평화 올림픽
얼마 전 인터넷에서 평창올림픽의 개-폐회식이 열린 올림픽 플라자가 황량한 흙더미로 변한 사진을 보았다. 한때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
이승주 부편집국장  |  2018-09-10 10:10
라인
노약자석보다 교통약자석이 필요한 시대
퇴근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오후 6시경, 임산부 배지를 단 여성이 임산부석 앞에 서있었고 그 자리에는 한 여성이 앉아서 졸고 있었다. ...
박가은 기자  |  2018-09-10 10:10
라인
[만평] 언제까지?
박제정 기자  |  2018-09-10 10:10
라인
우리는 인권이라는 단어를 알고 쓰는 걸까
인권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우리대학에서는 얼마 전 인권센터가 만들어졌고, 총학생회에서도 인권위원회가 그 기능을 하고 있다. 인권을 표...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9-10 10:10
라인
완전한 광복을 위해
8월의 달력, 새빨간 숫자 하나가 눈에 든다. 저 핏빛 숫자에서 그 시대의 투쟁, 희생, 한(恨)을 본다. 일제 칼날 아래 흐린 피는 ...
김예신 기자  |  2018-08-27 08:49
라인
‘물에 물 타기’ 같은 요즘 정치권
필자의 기억에 2002년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던 해였다. 2002 FIFA 한·일 월드컵, 연평해전 등 2016년 겨울만큼 우리나라의...
최의종 편집국장  |  2018-08-27 08:46
라인
장학제도 신중 운영 필요
매 학기가 끝나면 학생 커뮤니티나 학생들 사이에서 흔히 ‘학점 몇이면 의조 받나요?’ 등의 질문이 많이 나오곤 한다. 성적장학금은 한 학기 동안 고생해서 받은 좋은 학점을 받은 사람에게 돌아가는 장학금이다. 하지만 ...
건대신문사  |  2018-08-27 08:34
라인
선택과 집중
잠깐 내 이야기를 하고 싶다. 1학년 때 공부에 큰 뜻이 없어 그저 여행을 다니고 학업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았다. 그러나 한 학...
홍인기(사과대 경제17)  |  2018-08-27 08:3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