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숙사 공공원룸텔 신증축 vs 철도부지 기숙사 건립 구나연 기자 2012-12-02 19:14
"정부가 나서 일자리 창출하겠다" 건대신문사 2012-12-02 19:12
청년노동자의 또다른 이름, 알바생 김혜민 기자 2012-12-02 19:06
청년노동자의 권리, 잘 알고 주장하자! 김민하 기자 2012-12-02 19:05
청춘을 향한 힐림, 그 빛과 어둠 ① 신한별 기자 2012-12-02 19:03
라인
청춘을 향한 힐링, 그 빛과 어둠 ② 박지수 기자 2012-12-02 19:01
대학생이 대학생에게 ‘대선’을 묻다 권혜림 기자 2012-11-19 11:35
공감백배와 함께 '실천' 준비됐나요? 김민하 기자 2012-11-18 15:07
행정서비스 개선 및 축제의 다양화, 그 실효성은? 구나연 기자 2012-11-18 15:06
중앙도서관·대운동장 리모델링 추진은 불가능할 확률 높아 박지수 기자 2012-11-18 15:05
라인
그들은 학교에 낭만을 불러올 수 있을까? 신한별 기자 2012-11-18 15:03
학우들의 낭만을 위한 복지공약,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박재면 기자 2012-11-18 15:02
독도 방문, 플리마켓 등 학우 활동 관련 공약은 무난 이호연 기자 2012-11-18 15:01
취업강화 멘토링, 설문시행은 선본의 노력에 달려있어 김혜민 기자 2012-11-18 14:59
모호한 세칙은 중선관위 맘대로 김현우 기자 2012-11-05 15:16
라인
선거시행세칙, 합리적인가? 구나연 기자 2012-11-05 15:14
<예술인의 험난한 길> 작품 전시회 박지수 기자 2012-11-05 15:12
예술인의 절규 - 예비 졸업생들의 취업 고민 신한별 기자 2012-11-05 15:11
예술인들의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들 박재면 기자 2012-11-05 15:10
"애국시민 여러분, 우리는 빨갱이가 아닙니다" 김혜민 기자 2012-11-04 20:5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