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학본부와 교수협의회의 대치 건대신문사 2011-07-18 01:53
대학평가에 휘둘리지 말자 건대신문사 2011-06-07 23:59
미인의 기준과 대학평가 건대신문사 2011-06-07 23:54
학사 구조조정, 과오의 반복은 없어야 건대신문사 2011-05-23 15:32
글로컬 캠퍼스의 성공 조건 건대신문사 2011-05-23 15:28
라인
생활도서관 제외 타당한가 건대신문사 2011-05-09 19:55
건학 80주년과 상허정신 건대신문사 2011-05-09 19:53
과도한 경쟁사회가 낳은 폐혜 건대신문사 2011-04-13 15:07
발전기금본부 출범의 의미 건대신문사 2011-04-13 15:03
총학 선본, 정책부터 다시 ‘새로고침’ 해야 건대신문사 2011-03-28 03:51
라인
총학생회 출범을 축하하며 건대신문사 2011-03-28 03:47
중운위가 폐쇄적으로 활동할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건대신문사 2011-03-16 23:36
변화의 물결과 우리들 건대신문사 2011-03-16 23:35
새터 악습의 고리, 이제는 끊을 때 건대신문사 2011-02-27 15:41
등록금 인상과 법인 전입금 건대신문사 2011-02-27 15:37
라인
재단과 대학 그리고 동문회 건대신문사 2010-12-07 17:35
하루빨리 비대위 인준해 등록금 협의 대비해야 건대신문사 2010-12-04 15:57
선거일정 다른 단과대 투표독려 내실 기해야 건대신문사 2010-12-01 04:07
총장과의 대화가 성공적이었던 이유 건대신문사 2010-12-01 04:06
2010년 학생사회 최후의 과제로 남은 총학재건 건대신문사 기자 2010-11-09 20:3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