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랑, 그 순수함에 대하여 <1> 서상훈 2016-08-31 16:50
[사설] 서울캠과 글로컬캠, 더불어 나아갈 수 있길 건대신문사 2016-08-29 19:16
나르시시즘—우리 시대의 거울 이혜수 교수(영어영문학과) 2016-08-29 19:14
서울시 ‘청년수당제도’, 지자체·중앙정부 싸움에서 벗어나 정책으로서 평가되어야 이송미 (정치대ㆍ행정학과3) 2016-08-29 19:13
[사설] 데이트 폭력을 추방해야 건대신문사 2016-08-29 19:12
라인
[단상] 빛을 되찾은 역사, 광복 서원경 기자 2016-08-29 19:11
[일감호] 무지개, 다양함의 아름다움. 정두용 기자 2016-08-29 19:11
[활수천] 상아탑도 못되고, 장사꾼도 못되는 심재호 기자 2016-08-29 19:10
[홍예교]'여혐'에 대한 착각 김은희(상허교양대학) 교수 2016-06-08 17:42
[청심대] 의회경험, 지도자의 필수요건 박현수(정치대 정외3) 2016-06-08 17:41
라인
[사설]위태로운 그들에게 대학 구성원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16-06-08 17:39
[사설]강남역 살인사건과 구의역 사망사고의 교훈 건대신문사 2016-06-08 17:38
[단상]뚱뚱하면 게으른가? 조영주 기자 2016-06-08 17:37
[활수천]세상엔 아직 고쳐야 할 외양간이 많다. 권동욱 편집국장 2016-06-08 17:37
[사설]거침없이 달려온 프라임 사업, 학우들을 실망시키지 않길 건대신문사 2016-05-13 15:39
라인
[사설]안전수칙 준수는 비용 아닌 필수 옵션 건대신문사 2016-05-13 15:36
[청심대]일장춘몽(一場春夢) 가르치는 대학에서의 춘몽(春夢) 김규식(이과대 · 물리학전공4) 2016-05-13 15:33
[청심대]강의실 구조에 사로잡힌 대학생의 자유로움 박범준(문과대ㆍ미디어커뮤니케이션3) 2016-05-13 15:33
[활수천]상식이 통하는 사회 권동욱 편집국장 2016-05-13 15:27
[단상]전쟁, 휴가, 숨 막히는 전쟁 - 《킬링 타임(2015)》 심재호 기자 2016-05-13 15:2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