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비정규직 실태를 논한다 ‘제24회 장안모의국무회의’
가을이 성큼 다가온 11월 4일, 장한벌 학생회관 중강당 앞은 정장을 차려 입은 학생들로 매우 붐볐다. 다름 아닌 정치대 행정학과 장안...
현제훈 기자  |  2004-11-08 00:00
라인
금기터널을 뚫고 여성주의 발견하다
▲ © 김봉현 기자“대학생이 주체가 되어 학내에서 여성주의를 말하는 건 자연스러운 거죠.” 전제우(정통대·인미2)군의 말처럼 ...
송희승 기자  |  2004-10-11 00:00
라인
“교환학생, 내 인생의 큰 전환점”
▲ © 심상인 기자 미국 미시시피대학“선진국의 앞서가는 학문, 경험할 수 있는 기회” 김영건(경영대ㆍ경영02졸) ▲ ©...
현제훈 기자  |  2004-10-11 00:00
라인
열악한 환경속, 노래하며 행복찾기
“한걸음 더~ 천천히 간다 해도 그리 늦는 것은 아냐~” 탁 트인 노천극장에서 들려오는 노래 소리. 그 소리는 메아리가 되어 아름답게 ...
강진아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공부하면서 권투해요”
‘권투를 사랑하는 사람들’, 학교 후문에 위치한 한 체육관엔 권투를 좋아하는 많은 이들이 모여있다. 그 중에 눈빛이 유난히 강렬한 한 사람. 바로 프로권투선수인 우리대학 학우 김신용 선수(공대ㆍ전기공학3휴)다. 이번...
이상진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
지난 3일 정부 산하 공익법인 한국소비자보호원 신임원장으로 우리대학 소비자주거학 이승신 교수가 뽑혔다. 업무 일주일째를 맞고 있는 이승...
김하나 기자  |  2004-09-13 00:00
라인
“우리는 영어로 연극한다”
Can you speak English? OK, Then. How about getting into the story of English Drama Club. “지금까지 따라와 줘서 정말 고마워요. 남은 이틀 동안,...
설동명 기자  |  2004-09-13 00:00
라인
“언제나 노력하는 연기자 되고 싶어요”
▲ © 김봉현 기자스피드011 레인보우, 현대자동차 외 CF 다수 출연, 클릭-B와 JTL의 뮤직비디오 주연, 드라마 <1%의...
최준민 기자  |  2004-08-30 00:00
라인
따뜻한 정이 묻어나는 풍물패, 땅울림
방학 중 학교를 나와 본 학우라면 장한벌 가득 울려 퍼지던 풍물패 장단을 기억할 것이다. 34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서도 꿋꿋이 맹연습을 했던 그 주인공. 그들은 바로 우리 대학 풍물패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
장조은 기자  |  2004-08-30 00:00
라인
"학생과 교사가 즐거운 학교를 만들고 싶다"
▲ © 사진부태풍 메기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누구보다 분주하게 지내는 한 사람이 눈길을 끈다. 그는 다름 아닌 우리대학 오성삼...
최보윤 기자  |  2004-08-19 00:00
라인
재치있는 말솜씨, 깔끔한 외모 서보균
“예~예 안녕하세요. 건대의 명물 OX-K의 공연으로 다호제를 시작합니다.” 무대 뒤에서 들리는 낯익은 목소리가 기숙사 축제 다호제의 시작을 알린다. 화려한 OX-K의 공연과 함께 행사의 막은 오른다. 이젠 무대 뒤...
심상인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학생별관 지킴이 ‘우렁이 아주머니’
우뚝 솟은 새천년관 옆에 나즈막하게 자리 잡고 있는 건물. 비오는 날에 바라보면 귀신이라도 나올 듯 으스스한 학생별관(아래 별관)이다. 하지만 외관과는 다르게 계단과 복도는 반짝 반짝 윤이 난다. 계단이 반짝이는 이...
김혜진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바람에 날리는 꽃처럼‘비화랑'
▲ © 한영훈 기자바람에 날리는 꽃처럼 아름다운 젊은이가 허공을 가르며 날아오른다. 가뿐하게 날아올라 사뿐히 착지하며, 여러 ...
김혜진 기자  |  2004-05-24 00:00
라인
다리에 털이 숭숭 난‘남자 인어’김신동 선생을 만나
우리대학에는 다리에 털이 숭숭 난 ‘남자인어’가 있다. 그는 우리대학에서 일하고 있다. 인어라고 해 일감호에서 일하는 것은 아니다. 새천년관 지하의 정보통신원에서 그를 찾았다. 우리대학 시스템 관리와 웹 관리를 하는...
심상인 기자  |  2004-05-24 00:00
라인
27일간의 터키- 네번째 이야기
▲톱카프 궁으로 들어 가는 정문 '제국의 문' © 박정훈이슬람인들의 종교자유의 정신을 잘 볼 수 있었던 성소피아 성당을 뒤로하...
박정훈(정치대 &#8226; 정외4)  |  2004-05-19 00:00
라인
시청각자료실에서 어학의 활기찬 힘을 불어넣자
▲어학 자료들을 찾고 있는 학생 © 심상인 기자도서관 6층, 여러 가지 시설 중 하나인 시청각자료실의 매력을, 친구의 소개로 ...
심상인 기자  |  2004-05-10 00:00
라인
동아리 새 보금터, 제2학생회관!
푸른 일감호가 내려다보이는 아치형 건물. 노을 진 저녁에 바라보면 아름답기까지 한 이곳. 이곳은 바로 동아리의 새 보금터! 제2학생회관...
김혜진 기자  |  2004-05-10 00:00
라인
강창용 평생교육원 부동산과정 총동문회장을 만나
△총동문회를 만들게 된 계기? 평생교육원은 건국대학교가 도약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런데 다른 학교에 비해 우리대학은 평생교육원 동문에 대한 관리가 많이 아쉽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대학 평생교육원을 찾은 ...
홍미진 기자  |  2004-05-10 00:00
라인
다양한 끼와 재능으로 똘똘 뭉친 원재영양
▲'유망주'라는 말에 원재영양은 활짝 웃음을 지어 보인다. © 심상인 기자우리대학 예술문화대학 영화예술학과(아래 영화과)에 대...
취재부  |  2004-04-27 00:00
라인
27일간의 터키- 세번째 이야기
▲터키 성소피아 근처, 거리에 있는 인터넷 룸 © 이스탄불은 끝이 없는 것 같다. 전에 잠깐 언급했던 적이 있었지만 여러 군데...
강신헌(정치대 &#8226; 정외4)  |  2004-04-22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