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100% 보안은 없기에 사후대책 중요" 권혜림 기자 2011-08-28 23:15
내 개인정보를 부탁해 김민하 김용식 기자 2011-08-28 23:10
깨끗한 화장실을 위해, '머문자리 서포터즈' 김선우 수습기자 2011-07-20 01:46
말과 함께 출발! 재활승마 봉사 김선우 수습기자 2011-07-20 01:41
외국인에게 한국을 알리는 '서울 메이트' 김현우 수습기자 2011-07-20 01:38
라인
내 강의가 전국으로-시각장애인 검정고시 봉사 김선우 수습기자 2011-07-20 01:34
우리 봉사했어요 김선우 김현우 수습기자 2011-07-20 01:32
여름철 건강상식, 김형준 원장님께 물어봐 김민하 박재면 수습기자 2011-07-20 00:51
여름 탐구생활 김민하 박재면 수습기자 2011-07-20 00:44
적립금 늘었는데도 등록금 인상 김대영 이수빈 기자 2011-07-18 05:10
라인
프리미엄 생수의 두 얼굴 건대신문사 2011-07-18 04:35
인간과 동물의 고통은 다르지 않다 권혜림 기자 2011-07-18 04:12
동물의, 동물을 위한, 동물을 지키는 법? 김용식 기자 2011-07-18 04:10
어디까지가 동물학대일까? 동물학대 기준에 대한 고찰 김용식 기자 2011-07-18 03:58
등록금, 1인당 최대 100만원 인하 '가능' 이수빈 김대영 기자 2011-07-18 02:01
라인
[인터뷰]"등록금 올려 적립금 쌓는 관행 용납 안돼" 김대영 기자 2011-07-18 01:54
정말 프리미엄? 남기인 기자 2011-07-18 01:35
생수도 프리미엄! 이호연 기자 2011-07-18 01:30
도심의 무법자 비둘기 이동찬 기자 2011-07-18 01:26
독립영화의 '사회적 제작'을 향한 꿈 권혜림 기자 2011-06-08 00:4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