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7일간의 터키 강신헌(정치대•정외3) 2004-03-17 00:00
‘학복위’는 뭐하는 곳? 김혜진 기자 2004-03-15 00:00
KKULIFE.COM을 제작한 별종들 심상인 기자 2004-03-15 00:00
그럴지도 모른다 조미희(문과대·국문3 2004-03-02 00:00
[장한벌 탐험대] 04학번의 장한벌 습격기 취재부 2004-03-02 00:00
라인
메르하바~(안녕하세요) 올해 첫시작은 이슬람문화 속에서 김영경 기자 2004-01-05 00:00
“다양한 활동을 통해 새로운 경험 많이 할거예요” 홍미진 기자 2004-01-05 00:00
“수습기자 모집 좋은 결과 얻고 싶어요” 홍미진 기자 2004-01-05 00:00
군 생활 최대한 알차게 김영경 기자 2004-01-05 00:00
도서관 휴게실에서 심상인 기자 2003-12-11 00:00
라인
앞을 향해 뻗어나가는 밴드, 바이러스 김영경 기자 2003-12-01 00:00
벤처’의 꿈을 키워주는 곳, 벤처창업지원센터 한영훈 기자 2003-12-01 00:00
인도네시아 항공우주산업의 밑거름 김혜진 기자 2003-12-01 00:00
후문에서 등교하던 한영훈 기자 2003-11-18 00:00
건대축구부 광운대와의 결승전에서 한영훈 기자 2003-11-12 00:00
라인
일감호 가요제에서 관리자 2003-11-05 00:00
목발 짚은 ‘삶의 설계자’ 김익현(문과대·철학) 교수 홍미진 기자 2003-11-03 00:00
창작비평분과 순수 목공예 동아리 ‘목방’을 찾아 장보름 기자 2003-11-03 00:00
Peter Oh(오준환) 강사의 ‘콩나물 토익’ 김성심 기자 2003-11-03 00:00
"건국인의 가슴으로 세계를 안아오자" 장재훈 기자 2003-10-3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