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1247호 <건대신문> 건대신문사 2010-12-05 20:52
너와 나 그리고 전자기기와의 삼각관계 김용식 이동찬 기자 2010-12-05 20:25
불편함 없이 다니고 싶어요~ 이동찬 김용식 기자 2010-12-03 03:25
일만권이 넘는 책으로 만든 미로, 교수님의 방 김용식 기자 2010-11-09 20:41
시라는 감동의 꽃을 피워내는 문정희 시인 이동찬 기자 2010-11-09 20:32
라인
우울증 개선, 어떻게 해야하나? 박기훈 기자 2010-11-09 20:27
'도자기 전시실' 같은 교수님의 방 권혜림 기자 2010-11-04 21:16
유스하우징, 집 고민 덜어줄 수 있나요? 박기훈 기자 2010-11-04 20:50
이모네집, 떡볶이에 정(情)을 끼얹다 김정현 기자 2010-11-02 00:04
"TV에 나와도 부모님은 못 알아보시더라고요" 이동찬 기자 2010-09-28 02:28
라인
광진구에 이런 곳이?! 건대신문사 기자 2010-09-16 18:49
길거리야의 시크한 나쁜남자, 학우들을 사로잡다 김대영 기자 2010-09-16 17:41
식물생태학 실험실에는 식물이 있다? 없다? 이수빈 기자 2010-09-15 22:10
2010 중국역사기행 이수빈 기자 2010-09-08 20:30
성미산을 붉게 물들이는 홍익재단에 맞서 이동찬 기자 2010-09-08 20:11
라인
캠페인은 끝나도 한ㆍ중 학우 교류는 이제가 '시작' 김정현 기자 2010-09-08 20:09
기특한 새내기가 여기 있었구나~ 박기훈 기자 2010-09-08 18:24
야구관람의 정석을 소개합니다 김대영 수습기자 2010-09-01 19:13
야구장 한번 와 보실래요? 이은영 수습기자 2010-09-01 19:12
좋은 첫인상? 오로지 '연습'만이 살길! (2) 남기인 수습기자 2010-07-20 19:5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