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공계 부활 위해 체계적 교육 필요”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21세기 생명과학의 꽃, 줄기세포 연구 이훈택 2003-04-14 00:00
“더 작게, 더 오래” 심상인 기자 2003-04-14 00:00
“자신있게 교단에 설 수 있는 선생님이 되길…” 김성심 기자 2003-03-17 00:00
지금은 연구중 - UCLA에서 보낸 소중한 연구년 1년 이영재교수 2003-03-17 00:00
라인
캠퍼스 조경, 농사짓는 마음으로 윤영민 기자 2002-11-11 00:00
My Life Style 과톱 VS 학고 김주한 2002-11-11 00:00
사이버스페이스로 본 지역개발실태 김성심 기자 2002-11-1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