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직 끝나지 않은 상처, 매향리
미군 폭격장이 떠난 매향리. 미군은 떠났지만 그들이 남긴 상처는 언제 떠날지 아무도 모른다. 그 현장을 다녀왔다. ▲미공군 사격장 철수...
윤태웅 기자  |  2006-08-07 00:00
라인
도심 속 하루 일탈을 꿈꾸다
▲ © 설동명 기자여름방학이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방학이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기간이라고 여긴다. 하...
이덕권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유비쿼터스? 따라와~"
학우 여러분들은 유비쿼터스가 우리 실생활에 얼마나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지 상상해 보셨나요? ‘건우’라는 가상의 인물을 통해 유비쿼터스...
안다운 이유나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푸른 녹지와 함께 도산 안창호 선생의 숨결을 느껴보자
푸른 잔디에 앉아 눈을 감으며 ‘차 한잔의 여유’를 도심에서 느끼고 싶다면 도산공원을 방문할 것을 권한다. 도산 선생의 “나를 사랑함과 같이 타인에게도 그리하라”는 뜻이 담긴 애기애타(愛己愛他)의 정신을 빌어 친구나...
양태훈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용의 꼬리같이 떨어지는 시원한 물줄기 속으로
“…은 같은 무지개, 옥 같은 용의 꼬리, 섞어 돌며 뿜는 소리가 십리 밖에 퍼졌으니 들을 때는 우레더니 보니 눈이로다... 은하수 큰 굽이 마디마디 베어 내어 실처럼 풀어 베처럼 걸어 놓으니 산수도경에는 열두 굽이...
우은희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매끈한 곡선, 도자기의 매력에 심취하다
사람이 넘쳐나는 거리를 벗어나 은은하게 흐르는 음악 속에서 시원하게 우리나라 국보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일반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국내 3대 사립 박물관 중의 하나로 52점의 국보와 보물이 있...
박수현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로, 선정릉공원
수목원에 가고 싶은데 갈 엄두가 나지 않는다면 선정릉을 방문해보자. 선정릉은 조선 제9대 왕 성종과 왕비 정현왕후, 제11대 왕 중종의...
윤영선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유비쿼터스 입은 장안벌 들여다보기
다가오는 유비쿼터스 시대는 정보화 사회의 완성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래 사회를 이끌어 나갈 대학생들은 극도로 넘치는 정보의 바다...
이연희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유비쿼터스, 언제 어디서나‥
<마이너리티 리포트>는 유비쿼터스 사회를 잘 보여준다. 주인공은 눈앞에 지나가는 수많은 정보 중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끌어와 살펴...
유현제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유비쿼터스 사회 보안에 주목하라
네트워크의 패러다임을 바꾼 유비쿼터스로의 급격한 변화에 약간은 우려 섞인 물음이 제기되고 있다. 유비쿼터스 사회에서는 보안 문제가 가장 큰 화두이다. 정통대 박능수(컴공) 교수는 “과거에 정보는 서버 같은 관리시스템...
조지훈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테니스부 하계연맹전 2연패 달성
우리대학 테니스부가 지난 7월 8일 강원도 횡성 섬강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전국하계대학테니스연맹전’ 결승에서 명지대를 누르고 정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우리대학은 지난해에 이어 하계연맹전 2연패를 달성했다.시드를 배정받...
조지훈 견습기자  |  2006-07-24 00:00
라인
무조건 선진화, 괜찮나요?
▲재래시장에 나란히 걸려있는 한미 국기. 이 두 나라의 FTA가 화려한 깃발들 밑의 시장에 어떠한 충격을 줄 것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
윤태웅 추송이 기자  |  2006-05-29 00:00
라인
건대스리가 대진표
건대스리가가 19일부터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아래는 건대스리가 대진표와 일정. ▲건대스리가 대진표 © <행복한 우리> 총학생회...
건대신문사  |  2006-05-19 00:00
라인
법, 무력 다음은?
▲ © 설동명 기자'군사보호시설'이므로 '진입을 금지'한다지만 이 땅의 주인은 농부들이 아닌 © 노순택행정대집행을 ...
설동명 기자  |  2006-05-12 00:00
라인
그래도 다니고 싶습니다
1 인천의 이정원군 집으로 가는 길2 "담배나 같이 피면서 이야기하죠?"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3 자신의 인생역정을 자세하고 재미있게 풀...
설동명 기자  |  2006-03-06 00:00
라인
부적절함의 부적절함
‘부적절한’이라는 말이 널리 쓰이기 시작한 때는 1998년부터였다. 클린턴 성추문 사건 보고서는 “백악관 인턴직원 모니카 르윈스키와 1...
사진부  |  2006-03-06 00:00
라인
대세는 공감이다
공감이란 무엇인가. 주위 현상과 자기 사이에 차별이 존재하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대상과 자기의 심리적 동일성을 경험하는 것. ‘함께 共’자에 ‘느낄 感’. 즉, 함께 느끼다. 이것이 ‘공감’의 정의다. 공감은 누구나 ...
윤태웅 추송이 기자  |  2006-01-03 00:00
라인
그들은 왜 공감에 열광하는가?
‘공감’이라는 문화적 현상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뜨겁다. 여기저기서 관심을 끌고 있는 ‘공감’은 이미 대중문화의 하나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됐다. 도대체 사람들은 왜 ‘공감’에 열광하는 것일까? 웃긴대학 이정민 대표...
최영남 기자  |  2006-01-03 00:00
라인
장한벌 다섯가지 공감을 찾다
안녕? 난 너희들의 친구인 건국대학교 학생 똘순이야. 앞서 인터넷 내 공감 문화 활성화에 대한 얘기가 나왔는데, 장한벌 내에도 학우들의 공감을 살만한 요소가 있지 않을까? 궁금해진 나는 많은 학우들의 이야기를 들어보...
이정호 이지윤 기자  |  2006-01-03 00:00
라인
비좁은 공간을 위로 뚫어라!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한겨레신문사의 옥상 풍경 © 추송이 기자■ 왠 정원이냐고요?놀라지 마세요. 이곳은 바로 ‘옥상’ 이랍...
사진부  |  2006-01-03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