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현대소설가 시리즈3] 손홍규_이슬람 정육점
과연 누가 좋은 문학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명쾌한 정의를 내릴 수 있을까. 문학의 가치에 대해 판단하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 ‘이런 ...
김선민(국문4)  |  2012-04-08 22:18
라인
[나는 축빠다] 다섯번째 장. K리그에 세계 7대 더비가 있다?
K리그에서 유일무이하게 A매치의 인기를 뛰어넘는 경기가 있다. 바로 슈퍼매치다. 수원삼성과 FC서울의 경기를 의미하는 슈퍼매치는 FIF...
박재면 기자  |  2012-04-02 18:21
라인
[오페라글라스] 무대 위 그들의 이야기, 나의 이야기
장진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는가? 영화 , 의 각본, , 연출과 방송 프로그램 ‘새러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연출까지. 이 화려한 ...
이호연 기자  |  2012-04-01 21:21
라인
[★★ 남자이야기]아무렴 나만 하겠니?
화이트데이 때 제일 받기 싫은 선물은 사탕? 얼마 전에 있었던 화이트데이 무렵 읽었던 기사의 헤드라인이다. 아이러니하게도 많은 여성들이 화이트데이 때 최악의 선물로 ‘실속도 없고 비싸기만 한 사탕바구니’를 꼽았다고 ...
남기인 기자  |  2012-04-01 00:43
라인
[판타지, 이야기를 만나다] 절대권력을 주는 반지
인간사 대부분의 사건은 ‘탐욕’으로부터 시작된다. 회식자리에서 고기 한 점을 더 먹고 싶은 식탐에서부터 보물을 가지고 싶은 물욕, 다른...
김용식 기자  |  2012-03-30 03:09
라인
[고사리손의 혁명] 고소영 팔찌가 천만 원이라고?
요즘 블로그면 블로그, 카페면 카페! 많은 여성분들이 열광하고 있는 고소영씨의 그 팔찌! 다들 아시나요?얼마 전 공식석상에 천만 원을 ...
권혜림 기자  |  2012-03-28 20:43
라인
한자의 신이 되자!
한자의 신이 되자! 신문에 나오는 한자어, 지나가다 간판에 써 있는 한자어 읽지 못하신다구요?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주 쉬운 한자를 ...
김민하 기자  |  2012-03-27 02:31
라인
[나는 축빠다] 네번째 장. '혼란에 빠진 전북"
최강희 감독이라는 이빨이 빠진 K리그의 호랑이 전북, 이흥실 감독대행은 새로운 전북의 이빨이 될 수 있을까?
박재면 기자  |  2012-03-26 17:47
라인
[현대소설가 시리즈2] 김애란_두근두근 내 인생
따로 시간을 내지 않으면 소설책 한 권 읽기도 어려운 시기인 것 같다. 한창 취업 전선에 뛰어든 20대들에게 왜 문학을 멀리하는지 묻는 것도 머쓱할 정도다. 토익 점수 따기와 자격증 공부, 심층면접 준비, 학점 관리...
김선민 학우(국문4)  |  2012-03-26 06:17
라인
왕자같은 남자? 방자같은 남자!
지난 해 가을쯤이었던 것 같다. 기자의 둘밖에 없는 절친 중 한 명이 처음으로 ‘제대로 된’ 남자친구가 생겼다며 방방 뛰던 그 때. 기자의 친구를 이토록 구름위로 둥둥 띄운 그 남자가 궁금하기도 하고, 축하차원에서 ...
남기인 기자  |  2012-03-23 20:22
라인
[판타지, 이야기를 만나다]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예언자, 해리포터 속 예언자
“그가 내 이름을 불러주는 순간, 나는 그에게로 가 꽃이 되었다” 대학쯤 왔으면 누구나 알법한 김춘수 시인의 ‘꽃’의 한 구절이다. 알...
김용식 기자  |  2012-03-23 06:40
라인
[고사리손의 혁명] 5분완성 머리 핀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만드는 거? 어렵지 않~아~요!오늘은 특히나 쉬운 리본삔 만드는 법을 알려드리려고 해요.
권혜림 기자  |  2012-03-21 22:18
라인
[나는 축빠다] 세번째 장. '박주영을 대하는 언론의 불편한 진실'
지난 16일 박주영의 군대 연기가 발표됐다. 모나코 국왕이 부여한 10년의 장기체류자격에 의해 박주영은 군 입대를 2022년 말까지 연...
박재면 기자  |  2012-03-19 18:32
라인
[오페라글라스] 연애 비법? 내가 다 전수해 주겠소~ <밀당의 탄생>
“원래 그렇게 답장 바로바로 해주면 안 돼~” 전화 먼저 안 하기, 문자 또는 카톡 답장은 몇 분 기다렸다가 하기 등등. 아무리 연애 ...
이호연 기자  |  2012-03-18 22:49
라인
아직도 전화번호 찾을 때 114를 이용하시나요?
아직도 전화번호 찾을 때 114를 이용하시나요? ‘구석구석 전화’를 이용하면 한방에 OK! 갑자기 빵이 먹고 싶은데, 빵집이 어딘지 모...
김민하 기자  |  2012-03-18 19:48
라인
Save my friend? 상대는 서구가 아닌 중국이에요
2월 말, 자유선진당 소속 박선영 의원이 “탈북자 강제북송 중지하라”며 중국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박 의원은 2월 초에 북한을 빠져나온 12명의 탈북자의 소식을 접하고 눈물을 흘리며 앞에 나섰다. 이외에도 많...
김현우 기자  |  2012-03-18 12:02
라인
[판타지, 이야기를 만나다] 1화. 해리포터 속 마법식물 멘드레이크
해리포터 속 마법 약초하면 무엇이 먼저 떠오르는가? 기자는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맨드레이크’를 꼽겠다. 귀를 찢을 듯 한 강렬한 울...
김용식 기자  |  2012-03-16 04:01
라인
[고사리손의 혁명] 블링블링~ 체인 팔찌
드디어! 드디어!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칼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오늘 마침 공강이여서 헐레벌떡 동대문에 재료사러 다녀왔습니다! 재...
권혜림 기자  |  2012-03-13 21:08
라인
[현대소설가 시리즈 1] 편혜영 (재와 빨강)
“형, 소설 좀 추천해 주세요.” 국어국문학과를 다니면서 소설을 쓰다보면 주변 지인들에게 종종 이런 질문들을 받게 된다. 이럴 때면 나는 늘 난감한 표정을 짓는다. 도대체 어떤 소설을 추천해주어야 하는지 기준이 애매...
김선민 (국문4)  |  2012-03-13 02:57
라인
지각없는 아침을 위하여
새 학기가 시작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적응이 안 된 학우 분들 많으시죠? 기자 본인도 첫날부터 지각을 해서 걱정이 많아요. 매...
김민하 기자  |  2012-03-12 20:2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