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왜 다시 '황소 예찬' 인가 손석춘(커뮤니 교수) 2012-06-04 23:36
<건축학개론>, <은교> 그리고 버스커버스커의 <이상형> 강지은(문과대 강사) 2012-05-07 14:36
총장석학교수와 총장기여교수 송기형(영화) 2012-04-08 22:30
쓸모없음(無用)의 쓸모(有用)에 대하여 문현선 2012-03-26 06:49
스마트연구전임제도의 성공을 위해 송기형(영화과 교수) 2012-03-13 13:04
라인
언제나 베타의 시대 황용석(언론홍보대학원 방송통신융합학) 부교수 2012-03-01 00:29
입시경쟁률과 대학발전 송기형(영화·교수) 2011-12-07 10:53
외규장각 의궤의 귀환과 향후의 과제 신병주(사학) 교수 2011-09-11 15:39
"분노하라, 나를 위해" 이현선(교양학부) 강사 2011-08-31 04:03
희망의 버스… 이재유(문과대·철학) 강사 2011-07-18 01:05
라인
일단 논문 한편 더 씁시다! 송기형(예문대·영화) 교수 2011-06-07 23:37
20년 만에 정착된 열린 통섭 공학 교육 윤광준(공과대ㆍ항공우주) 교수 2011-05-23 10:24
그럴수록 더 인문학이다 신복룡(정치외교학) 교수 2011-04-13 14:53
성춘향과 장자연, 우리 그 눈물 닦아줄 수 있을까 신동흔(문과대·국문) 교수 2011-03-28 03:44
스토리텔링의 힘 이병민(문과대·문화콘텐츠) 교수 2011-03-16 23:27
라인
부모 고소 불가 규정의 위헌성 여부 손동권(법학전문대학원·형사법) 교수 2011-02-27 15:32
교수협의회 제 14대 회장 선거를 축하하며 송기형 (예문대 영화) 교수 2010-12-01 04:01
상아탑과 기업가형 대학 조명환(이과대·생명과학) 교수 2010-09-16 18:05
우리 만화영화 한 번 볼까요? 강지은(철학) 강사 2010-09-08 20:02
주식의 격언으로 듣는 투자스타일 박운선(경영ㆍ경영정보학부, 경제학 박사) 강사 2010-07-20 19:4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