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자연 수면제, 상추 박수현 기자 2007-11-19 00:00
자신의 이력서를 채워나가세요 이보라(이과대ㆍ지리2) 2007-11-19 00:00
대학답게 순수하고 투명한 선거가 되길 빈다 정통대생(건구기 등록자명) 2007-11-19 00:00
BLUE OCEAN?! 건국대학교 종합상담센터 2007-11-19 00:00
매일 여행기 김매일 2007-11-19 00:00
라인
유비타 워크숍을 지켜보고 건대신문사 2007-11-05 00:00
틀에 갇힌 구도의 무서움 윤태웅 사진부장 2007-11-05 00:00
The Road not Taken 우은희 사회부 차장 2007-11-05 00:00
국그릇이 움직여요~ 이지윤 기자 2007-11-05 00:00
금기는 깨지라고 있는 것이다 유성환(문과대 히브리중동3) 2007-11-05 00:00
라인
와이브로 스마트폰 사용후기 이정호 기자 2007-11-05 00:00
왜곡된 사고의 늪 종합상담센터 2007-11-05 00:00
매일여행기 건대신문사 2007-11-05 00:00
중앙일보 대학평가를 보고 건대신문사 2007-10-08 00:00
대학, 교육기관 맞습니까? 이정호 편집장 2007-10-08 00:00
라인
'고만고만'한 강의, 이제 그만! 안다운 취재부 차장 2007-10-08 00:00
엄마손 매실 박수현 기자 2007-10-08 00:00
우리들의 ‘오은수’들을 위하여 김주희(정치대ㆍ정외3) 2007-10-08 00:00
고마운 나무들에게 경의를 표한 적이 있는가 이혜림(언어교육원ㆍ행정조교)) 2007-10-08 00:00
우울증-죽음에 이르는 병! 건국대학교 종합상담센터 2007-10-08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