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파병반대 운동, 끝이 아니다 건대신문사 2004-08-05 00:00
[학생사설] 한미동맹에 대해 깊이 검토해봐야 건대신문사 2004-05-24 00:00
파병에 관한 의견, 표로 보여주자 건대신문사 2004-04-12 00:00
집행부 후반기에 대비해야 건대신문사 2004-04-12 00:00
대책없는 청계천 복원사업, 도시 빈민이 고사한다 신희철 2003-05-31 00:00
라인
개교 57주년을 맞이하여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우리가 변해야 학교가 변한다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성공적인 발전기금 모집을 위하여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언론의 주인은 ‘우리’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새로운 인사제도를 향하여 건대신문사 2003-03-1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