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저항적 문화, 세상에 대한 도전과 시비걸기이다 박영균 (교양학부·강사) 2006-05-29 00:00
색채 충전 프랑스 판화작가 폴 자쿨레의 아시아적 색채를 맛보자 곽지호 (정통대·인터넷2) 2006-05-29 00:00
개교 60주년을 맞이하여 건대신문사 2006-05-12 00:00
공간 문제 해결 위한 청사진 제시해야 건대신문사 2006-04-03 00:00
공학교육연구센터 적극 지원해야 건대신문사 2006-03-20 00:00
라인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김봉현 본사 편집장 2006-03-06 00:00
2006년 새해 새아침에 건대신문사 2006-01-03 00:00
새해에는 화합과 상생의 정치를 건대신문사 2006-01-03 00:00
교수 처우 개선해야 건대신문사 2005-12-05 00:00
강기갑 의원의 읍소를 기억하라 건대신문사 2005-12-05 00:00
라인
‘산적’을 도마 위에 올리시길 김지현 본사 편집장 2005-12-05 00:00
장애인 친구를 사귀세요! 김윤아 교수 2005-11-29 00:00
[학생시론] 월경공결제 도입하자 건대신문사 2005-10-17 00:00
건대만의 고유한 대학문화를 꿈꾸며 건대신문사 2005-10-17 00:00
대학원의 환골탈태가 절실하다 건대신문사 2005-10-04 00:00
라인
[학생시론] 615공동위의 활동을 촉구한다 건대신문사 2005-10-04 00:00
[교수시론] 이공계 대학원생 위한 대책 시급하다 건대신문사 2005-09-13 00:00
[학생시론] 한총련 이적규정은 철회돼야 한다 건대신문사 2005-09-13 00:00
[교수시론] 상허도서관의 방중 운영을 개선해야 건대신문사 2005-08-29 00:00
[교수시론] 교육 내실화가 시급하다 건대신문사 2005-06-0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