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모님 용서하세요
2008학년도 입학식은 예년과 같이 새내기들을 축하하는 그런 자리가 아니다. 8.7%의 인상률을 기록한 등록금에 대해 걱정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대학에 들어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엄마, 아부지, 죄송합니다”라는 말...
양태훈 기자  |  2008-03-04 00:00
라인
무너진 우리의 자존심
국보 1호 '숭례문'이 화재로 인해 우리의 눈앞에서 처참히 무너졌다. 이 사건을 단순한 방화로 보고 그 방화범만을 욕하는 이들이 많다. 그렇다, 방화범은 잘못을 저질렀다. 하지만 방화범이 불을 지를 수 있게 만들어준...
양태훈 기자  |  2008-03-04 00:00
라인
올바르게 믿음을 전하는 길
▲ © 양태훈 기자 우리나라에서 공식적으로 제일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는 종교인 기독교. 그러나 기독교의 전도방법은 선교 초창...
양태훈 기자  |  2008-01-04 00:00
라인
뭐, 잊으신거 없나요?
▲ © 이현자 기자“분리수거가 되지 않은 쓰레기가 갈수록 늘어간다”며 한숨 쉬는 이계승 소각장 관리인. 소각장에 산처럼 쌓여 ...
이현자 기자  |  2007-11-19 00:00
라인
노란 희망으로 물들 수 있도록
▲ © 이유나 기자수확의 계절 가을, 은행잎은 충만의 기쁨을 누리고 아름답게 낙화(洛花)했지만 시민들의 가을은 아름답지 못했다...
이유나 기자  |  2007-11-19 00:00
라인
문은 언제 열리나
우리대학 생명공학 분야의 우수한 인재를 양성한다는 야심찬 슬로건을 내건 특성화학부. 학부 정원 40명 중 현재는 22명만의 학우들만이 수업을 듣는 상황이다. 또 학부 자체 공간이 없어 과방ㆍ행정실ㆍ강의실이 경영대나 ...
이유나 기자  |  2007-11-05 00:00
라인
아슬아슬한 동아리의 '낭만'
우리 대학에는 동아리들이 모여 함께 준비하는 <한맘축전>이라는 큰 축제가 있다. 그러나 동아리들이 모여 '함께' 준비한다는 의미는 퇴색...
양태훈 기자  |  2007-11-05 00:00
라인
지난 4~7일 가을농활 다녀와
▲ © 양태훈 기자"우리 농촌에 대한 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농활대장들의 발대식 한마디. 그 선언과 함께...
유현제 기자  |  2007-10-08 00:00
라인
갈 곳 없는 폐건전지
학우들이 사용하는 mp3, 전자사전, 카메라 등에는 대개 건전지가 들어있다. 다 쓴 건전지가 일반쓰레기와 함께 버려져 소각이나 매립될 ...
이유나 기자  |  2007-10-08 00:00
라인
역사발전의 원동력은 끊임없는 관심
▲ © 유현제 기자역사발전의 원동력은 끊임없는 관심최근 정부에서 고구려 아차산 행사 등 각종 역사 관련 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유현제 기자  |  2007-10-08 00:00
라인
일감호 '녹색지대'
▲ © 양태훈 기자모 대학이 빠진다는 농담이 있을 정도로 우리대학 면적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일감호. 장안벌의 명물인 ...
양태훈 기자  |  2007-09-17 00:00
라인
'앗!!!'
▲ © 이유나 기자당신이 조금만 부주의하면 당신의 주민등록번호 뒤 7자리는 노출된다. 대학본부는 “발급기는 학부모나 직원 등 ...
이유나 기자  |  2007-09-17 00:00
라인
뒤늦은 장안벌 '납량특집'
귀신이 지나간 게 아니다. 설립자 묘소 방향으로 기숙사 가는 길, 산길에 가로등 하나 없이 지나치게 어두워 귀신이 발목을 붙잡을 것 같...
윤태웅 기자  |  2007-09-17 00:00
라인
KUmbrella! 왕성한 활동 보여주길
▲ © 유현제 기자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을 복구하기 위해 창설된 KUmbrella 재해복구봉사단.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
유현제 기자  |  2007-09-03 00:00
라인
장안벌 주차 전성시대
▲ © 유현제 기자갓길은 물론, 인도까지 침범한 차가 교내 곳곳에서 빈번히 발견된다. 교내 출입차량은 과도하게 많고 주차공간은...
유현제 기자  |  2007-09-03 00:00
라인
그들은 진정 누구를 지키려 하는가
▲ © 양태훈 기자흔히 '민중의 지팡이'라고 불리는 경찰. 그러나 지금 경찰은 잘못된 논리에 갇혀 있다. 기업가가 노동자를 마...
양태훈 기자  |  2007-09-03 00:00
라인
일석이조
밤마다 더샵 스타시티의 벽면엔 화려한 빛이 쏟아져 내린다. 건물 앞을 지나는 사람들은 걸음을 멈춰 조명 속에 눈을 맞춘다. 더샵 스타시...
이유나 기자  |  2007-07-16 00:00
라인
세계평화를 위하여
우리대학은 지난 7월 12일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에게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
양태훈 기자  |  2007-07-15 00:00
라인
헌혈 1201명 달성
총학생회가 주최한 ‘젊은 혈기 헌혈로 보답 1,000명 달성’ 사랑의 헌혈 봉사활동은 1,201명의 학우가 헌혈을 해 성황리에 마무리됐...
양태훈 기자  |  2007-06-11 00:00
라인
[눈씨] 껍데기만 남은 국경일
엄숙한 날, 묵념하는 날, 나라를 구하려고 목숨을 바친 이들을 기리는 날, 태극기를 다는 날이다. 6월 6일 현충일. 이 날을 그대는 ...
유현제 기자  |  2007-06-1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