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폐지, 해체, 취소가 능사가 아니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1:38
1300호, 역사 속에서 미래를 고민한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1:28
대학 자율성 높일 제도적 고민 필요 건대신문사 2014-05-26 20:49
건대 앞, 서울 핵심 거리로 부상 대학 브랜드와 문화를 심자 건대신문사 2014-05-26 20:44
학생기구, 학우들을 위한 소통을 건대신문사 2014-05-12 21:42
라인
캠퍼스 안전체제 재구축하자 건대신문사 2014-05-12 21:36
석좌교수, 제도의 취지대로 운영되길 건대신문사 2014-03-24 17:39
새내기부터 로드맵 짜 주자 건대신문 2014-03-24 17:38
학우들은 더 많은 소통을 원한다 건대신문사 2013-12-13 16:49
무한경쟁사회를 준비하는 젊은이들의 자아실현을 위하여 건대신문 2013-12-13 16:47
라인
대학생 스타트업 프로그램 본격화하자 건대신문사 2013-11-28 17:30
프레임싸움만 남은 선거 건대신문사 2013-11-28 17:28
말하기보다 '듣는' 총학생회를 바라며 건대신문사 2013-11-14 20:37
시련을 딛고 성공의 길로 나아가자 건대신문사 2013-11-14 20:34
끝없는 ‘정치’와 ‘비정치’ 무지의 소산인가 비겁한 수사인가 건대신문사 2013-10-28 14:26
라인
취업 스트레스와 꿈 건대신문사 2013-10-28 14:23
대학졸업 연기, 능사가 아니다 건대신문사 2013-10-02 21:27
교원임용에서의 다툼, 피해보는건 학생뿐 건대신문사 2013-10-02 21:26
가능성 증명한 글로컬배움터, 발전의 초석 마련해줘야 건대신문사 2013-09-16 17:12
국정원 해체 요구는 사안 접근을 가로막아 건대신문사 2013-08-20 22:4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