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하나되어 다시 만납시다" 최보윤 기자 2005-05-26 00:00
'5대 명문사학'으로 전진하자 김혜진 기자 2005-05-23 00:00
꽃과 5월 김봉현 기자 2005-05-23 00:00
“우리도 수업받을 권리가 있다!” 최보윤 기자 2005-05-23 00:00
“겪어보니 알 것 같아요” 김광은(법과대·법1) 2005-05-23 00:00
라인
지구촌시대의 '인간의 의미'는 무엇인가? 심범섭(인서점 대표) 2005-05-09 00:00
곰보 얼굴 싫어요 설동명 기자 2005-05-09 00:00
KU. 새 얼굴을 만나다 설동명 기자 2005-05-09 00:00
‘젊은 건국’ 새로운 도약 김혜진 기자 2005-05-09 00:00
"나는 아니겠지…" 최보윤 기자 2005-05-09 00:00
라인
우리는 이미 '예비 비정규직' 최준민 기자 2005-05-09 00:00
한전 한준호 사장, 우리대학서 특강 최준민 기자 2005-05-07 00:00
메이데이(May Day)를 느낀다 사진부 2005-05-04 00:00
“선생님, 이것이 진실인가요?” 최준민 기자 2005-04-04 00:00
일본의 양심 회복이 해답 최보윤 기자 2005-04-04 00:00
라인
외국인 학생 고달픈 한국생활 들여다 보기 장조은 기자 2005-04-04 00:00
“제도적 기반 마련이 급선무 입니다” 장조은 기자 2005-04-04 00:00
38대 총학, 18대 총여 건설 설동명 기자 2005-04-01 00:00
사진|총(여)학생회 선거 개표 시작 김봉현 기자 2005-03-31 00:00
개표 시작 김봉현 기자 2005-03-3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