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서민에 대한 국가의 약속, 공공서비스
교통요금 인상, 서민에겐 큰 부담 “이제 뭘 타고 다니나” 서울시의 갑작스런 교통체계 개편으로 서민들은 울상이다. 내수경기가 침체된 가운데 교통요금 인상으로 이래저래 주름살이 늘어날 일밖에 없다. 서울시는 기존의 불...
양윤성 기자  |  2004-08-05 00:00
라인
귀를 열어라!
■“여론 수렴 잘 된 정책이요? 글쎄요… 없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 정책 결정자들의 여론 수렴·반영 능력은 매우 떨어지는 것 같다. 취재를 해보면 백이면 백, 모든 학생들이 여론수렴이 잘 된 정책을 묻는 질문에 “없...
홍미진 기자  |  2004-08-05 00:00
라인
돈 없는 대학생, 울며 지하철 타기
지난 1일 서울시의 대대적 교통체계 변경으로 시민들의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우리대학 학생들도 마찬가지. 우리대학 건대입구역에서도 짜증이 터져나온다. 그 현장을 취재했다. -편집자 풀이- 우산도 뚫을만한 장마비가...
홍미진 기자  |  2004-08-05 00:00
라인
임용고시, 사범대 출신 가산점 폐지
지난 3월 헌법재판소는 임용 고시에서 사범대 출신 응시자들에게 주어지던 가산점 제도가 위헌이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맞춰 지난달 교육부는 임용고시에 응시하는 동일지역 출신 사범대 졸업생에게 부여되던 ‘지역 가산 ...
양윤성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군 대체복무 필요하다” 59.5%
지난 달 21일, 서울 남부지법은 ‘병역법상 군대에 가는 것을 거부한 행위는 헌법에 규정된 양심의 자유에 따라 보호하는 것이 정당하다’는 근거로 ‘양심적 병역 거부자’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렸다. 이번 판결에 대해 ...
양윤성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대만, 대체복무 제도로 군사력, 인권 둘 다 노린다
최근 양심적 병역거부를 인정하고 대체복무 제도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대체복무 제도는 어떤 문제점을 가지고 있을까. 지난 2000년부터 대체복무제도를 도입한 대만의 사...
홍미진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존중할 줄 알아야”
“골치아파할 필요 없어요.” 법대 한상희 학장은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이렇게 딱 잘라 말했다. “이미 오래 전부터 ‘총을 잡느니 교도소에 가겠다’며 3년간의 수감생활을 선택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결국 “그들을 ...
홍미진 기자  |  2004-06-07 00:00
라인
1146 지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