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3월, 당신의 '귀차니즘' 윤영선 기자 2008-03-17 00:00
새내기야, “날 좀 보소~♪” 김혜지 기자 2008-03-17 00:00
연대 통한 '소나무' 등투 되기를 이지은 기자 2008-03-04 00:00
전국이 문화수도가 되는 그날까지 박수현 기자 2008-01-04 00:00
14년만에 부활한 '죽음의 공장' 추송이 사회부장 2007-12-04 00:00
라인
무관심의 담을 허물자! 이연희 문화부 차장 2007-12-04 00:00
"여자라서 행복"해지길 바라며 윤영선 기자 2007-11-19 00:00
틀에 갇힌 구도의 무서움 윤태웅 사진부장 2007-11-05 00:00
The Road not Taken 우은희 사회부 차장 2007-11-05 00:00
'고만고만'한 강의, 이제 그만! 안다운 취재부 차장 2007-10-08 00:00
라인
나의 과거를 묻지 마세요 이지윤 문화부장 2007-09-17 00:00
여론, 뭉쳐야 산다! 이덕권 취재부 차장 2007-09-17 00:00
대선에 학우들 관심 1g만 부탁해! 이유나 기자 2007-09-03 00:00
[일감호] <건대신문>이 발전하려면 추송이 사회부장 2007-07-16 00:00
짝퉁교수, 짝퉁학생? 유현제 기자 2007-07-16 00:00
라인
‘비’정규직, 몇 년 후 당신의 모습입니다 양태훈 사진부 차장 2007-06-11 00:00
[일감호] 스스로 반성하고 변화하겠다는 의지 윤태웅 사진부장 2007-05-28 00:00
‘되’로 주면 ‘말’로 돌아오는 봉사의 결실 박수현 문화부 차장 2007-05-28 00:00
'이해'의 열쇠, ‘양성평등’이란 좁은 문을 열다! 이연희 기자 2007-05-14 00:00
[일감호] 당신이 무기력한 이유 이지윤 문화부장 2007-04-1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