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무분별한 영어강의비율 확대는 피해야
건대신문사 기자 | 승인 2010.07.20 19:41

대학본부에서 2학기에는 전공과목의 영어강의 비율을 40%까지 상향 조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더불어 2010년부터 신입생들에게는 전공과목 영어강의에 대해 의무수강제도가 적용된다는 사실도 재차 강조했다. 지속적으로 전공영어강의 비중을 높이려는 노력은 국제화지표 향상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2006년도 5%에 미치지 못하던 전공과목의 영어강의 비율은 4년 사이에 가파르게 상승하여 35%에 달하는 상태다. 전공과목 영어강의 의무수강제도가 적용되면 그동안 대학본부의 전공과목 영어강의 확대 요구에 대해 부정적으로 대처하던 학과도 필수적으로 해당 강의를 개설해야 하기 때문에 비율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지나치게 빠른 전공영어강의 증가는 상당한 부작용을 낳고 있다. 영어강의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이 전공과목을 영어로 수강하게 되고 결국 수업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게 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강의를 진행하는 교수들도 점차 전공과목 영어강의 확대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일괄적인 확대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비율을 맞추기 위해 학과의 특성과 강의 개설의 자율성이 침해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그동안 학생이나 학과의 입장에서 선택에 머물던 전공영어강의가 필수로 강제되면서 부작용과 불만은 점차 가시화될 것이다. 본인의 영어 실력과 필요에 관계없이 듣는 전공영어강의는 학생에게 무거운 짐밖에 될 수 없다. 또한 교수들도 필요성에 대한 고민 없이 대학본부의 요구에 따라 개설한 전공영어강의에서 제대로 된 강의를 진행하기는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

전공과목 영어강의 필요성에 대한 논란은 아직도 분분하다. 하지만 대학의 설립취지와 목적이 영어 학습보다 각 전공에 대한 심화된 지식과 다양한 교양교육에 가까운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대학본부는 본래 전공강의의 목적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영어강의를 도입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더불어 전공과목의 영어강의 확대에 발맞춰 이를 보조할 수 있는 제도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거나 새로이 마련하여 학생들의 수강과 교수들의 강의에 어려움이 없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다.

건대신문사 기자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