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Mr. 커닝, 쌍권총(F)을 조심해
건대신문사 | 승인 2012.07.18 07:18
○… 장안벌에서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Mr.커닝. 愚公들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Mr.커닝의 비결은 뭘까?
오늘도 콧노래를 부르며 장사를 시작하는 그. 눈알스킬, 커닝페이퍼등 상품이 다양한데…. 이 모든 것은 양심만 지불하면 살 수 있다고. 독점을 경계하러 牛官들이 단속에 나섰지만 속수무책! 이러한 분위기에 기세등등한 Mr.커닝 曰, “수요가 있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愚公! 양심의 가치를 가볍게 여기고 방심하다가는 쌍권총(F) 맞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할거야!

○… 장안벌 경영관 3층에서 벌어지는 수영장 파티, 그 은밀한 세계로 고고씽!
그대를 처음 본 순간 난 움직일 수 없었지, 대리석에 비친 그대 모습 난 넋을 잃고야 말았지♪♬~ 끈적끈적한 조명아래, 수영장 바닥 보던 여인네들의 볼은 점점 빨갛게 물들어 가고~ 대리석으로 만든 수영장 바닥, 은밀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켜 주지!
경영관 3층 대리석으로 만든 화장실 바닥. 愚官! 번지르르한 대리석 때문에 牛公들의 수치심은 커져만 간다고!

○… 공예 초등학교 학생들의 화장실 점검 일기 검사받는 것! 어렵지 않아요~.
우선, 한 달에 한 번 있는 일기 검사 날 직전까지 계속 놀아요. 쭈욱 놀아요. 일기 검사 당일, 벼락치기하면 되니까요~ 담임선생님은 학생들을 믿기 때문에 안 걸려요. 그래도 들키면 어떻게 하냐고요? 걸려오는 전화 다 안 받고 잠수타면 돼요~.
공예관 愚官! 행정관 관리 선생님께 제출하는 화장실 점검표 양심적으로 작성하게나.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