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치열한 ‘자질공방’속 학우들의 선택은…제50대 총학선거 공청회, 후보자격·공약 검증
최의종 기자 | 승인 2017.11.21 15:42

2018학년도 우리대학 학우들을 대표하는 제 50대 총학생회 선거 투표가 21일(화)~23일(목)에 실시된다. 이번 선거는 초반부터 두 선본 후보자의 ‘자질논란’을 둘러싼 공방으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선거전이 벌어졌다.

지난 14일 KU미디어센터(건대신문, 학원방송 ABS, 영자신문 Konkuk Bulletin)와 교지편집위원회 주관으로 제 1학생회관에서 열린 공청회에서도 <그대곁에> 황성학 정후보를 둘러싼 ‘단과대학 장학금 대리 신청’ 논란과 <利: action> 김유진 정후보의 ‘ROTC(학군단) 병행’ 문제 등 후보자 자질과 관련한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또 두 선본의 공약에 대해서도 패널들의 날카로운 질문이 오갔다.

후보자 토론에서 <그대곁에> 선본은<利: action> 김유진 정후보에게 “총학생회가 때로는 정치적 입장을 드러내며 학우들의 의견을 대표해야 하는데 학군단 활동을 하면서 총학생회장직을 수행하면 정치적 입장을 드러내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利: action> 측도 <그대곁에> 황 정후보에게 “정치대학 학장이 공로 포상으로 장학금 대리지급을 권유했다고 해도 단과대 학생대표로서 원칙에 어긋나기 때문에 거절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그대곁에>는 △생활비 장학금 지원 △성폭력 방지 매뉴얼 제정 △입학금과 등록금 인하를, <利: action>은 △학생회관 내 프랜차이즈 음식업체 유치 △캠퍼스 내 wifizone 확대 △단과대 교육환경 개선비를 3대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다. 공통 공약으로는 △KIT 건물 신설△학교의 일방적인 학사구조개편 대응 △성신의 장학금 개선 등을 꼽았으며, 두 선본 모두 ‘등록금 인하 운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최의종 기자  chldmlwhd73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의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