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1208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 승인 2008.09.01 00:00

○…‘장안벌 선수촌’은 지금 ‘학점 올림픽’ 대비로 후끈! 건축대에서는 지난 1년 반 특별훈련을 했다는데….
‘책상’ 훈련장비 부족하고 좁은 ‘C동 487훈련소’. 늦게 온 牛公선수에겐 다리 근력강화 훈련이! 훈련장비 차지 못한 牛公, 맥없이 춤추는 다리에 죽을상~. 결국, 장비확보 때문에 싸움까지!
愚官, 예산 핑계는 인제 그만~. 강의실 증설과 분반으로 건축대 牛公이 학점 금빛사냥 잘할 수 있게 도와줘! 

○…장안벌 학과 홈피 바다. 그곳의 많은 등대가 불이 꺼져서 항해사牛公의 앞길이 안 보인다는데….
등대관리 거의 안 하는 일부 등대지기들 ‘장학금’ 월급만 잘도 받아가네. 홈피 바다의 등대는 꺼져만 가고. 항해사牛公의 ‘공지사항’ 앞길도 깜깜하네. 관리자牛官, 등대기지 월급정지 경고도 해보지만, 홈피 바다는 여전히 어둡구나!
등대지기 장학생愚公, 牛官에게 장학금을 받았으면 홈피 관리 좀 해주세요. 많은 牛公이 불편해하고 있어요.
 
○…2008년 상반기 최다관객 동원 영화 ‘놈놈놈’ 속편 대개봉! 이번 무대는 장안벌.
주차선 안 정확히 주차하는 착한 놈. 주차선 무시! 내 맘대로 주차하는 나쁜 놈. 그럼 ‘이상한 놈’은? 나쁜 놈 보고도 단속 않는 愚官! 뒤죽박죽 주차차량 방관하며 “강제 단속할 순 없잖아.” 감동할 만큼 사려 깊은 배려.
장안벌엔 사려 깊은 배려보다 깔끔한 주차정리가 필요해요! 철저한 주차 단속 부탁해요~.
 
○…로보트 牛公브이! 무쇠 어깨에 가방을 메고, ‘자전거’다리로 장안벌을 달려 나가는 우리의 친구!
‘자전거’다리의 힘이 빠지는 牛公브이. 급하게 ‘펌프’충전기가 있는 곳으로 가는데…. 헉! 사라진 ‘펌프’충전기. 충전을 하지 못해, 힘을 못 쓰는 牛公브이. 알고 보니, 악당 愚公박사가 ‘펌프’를 몰래 가져간 것!
愚公! ‘펌프’가 없어서 牛公이 불편해하잖아! 더 이상 거치대 옆에 있는 ‘펌프’를 훔쳐가지 마!

○…牛公대표자들로 이뤄진 중앙운영위원회. 요즘, 일부 愚公대표자 때문에 중운위가 동물의 왕국이 됐다는데….
중운위 회의날. 소식 없는 거북이, 나무늘보 愚公대표자. 1시간 지각이 기본인 거북이 愚公. 나무늘보 愚公은 계속 연락해도 반응 없네. 답답한 건, 사람 없어 ‘회의 못 하는’ 牛公대표자와 그들을 뽑아준 牛公이구나.
중운위 지각, 결석하는 학생대표자 愚公. 중운위 참석은 뽑아준 牛公에 대한 의무에요. 성실한 활동 부탁해요.

이덕권 기자  dier007@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