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일반
베트남 탐방일기 8월 29일 - 메콩 델타 지역
박지수 기자 | 승인 2013.10.09 23:14

통일궁 관람 후, 메콩델타 지역으로 향했다. 호치민에서 메콩델타로 가기위해선 미토로 가서 배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미토로 가기위해 베트남의 유일한 고속도로인 1번 고속도로를 달렸다. 학우들은 고속도로가 하나뿐이라는 것에 놀라워했다.

   
▲ 유일한 베트남 고속도로 톨게이트

 

메콩 델타 지역은 메콩강 하류에 위치한 베트남 남서부를 이루는 삼각주다. 이 지역의 면적은 총 22,000㎢에 달하며, 상류에서 운반된 비옥한 흙이 쌀농사에 적합해, 메콩델타는 곡창 지역으로 유명하다. 가이드는 “베트남 전체 인구 중 30퍼센트 정도가 이곳에 살고 있지만 이곳에서 생산되는 쌀은 베트남 전체에서 생산되는 쌀의 60퍼센트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매년 여름마다 홍수로 피해를 입기도 한다.
중국 티베트에서 발원한 메콩강은 4,500km에 달하며, 미얀마・라오스・타이・캄보디아・베트남을 거쳐 흐르는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으로 불린다. 메콩강은 강이란 이름에 어울리지 않게 바다처럼 파도가 친다.
흙빛을 띠는 메콩강에는 메기 등 4백여 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다. 가이드는 “예전에는 생활용수로 썼지만 지금은 오염이 심해 먹으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예전에는 악어와 아나콘다도 살았지만 공장으로 잡혀가는 바람에 지금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 흙빛을 띠는 메콩강. 사진 속의 배를 타고 메콩델타 지역으로 이동했다.
   
▲ 바다처럼 파도가 치는 메콩강
   
▲ 고기 잡는 덫을 놓고 있는 메콩델타 지역 주민

 

가이드에 따르면, 사진 속에 보이는 다리는 메콩강 남북을 잇는 다리로서, 베트남 국민들이 처음으로 완공한 다리라고 한다. 이 다리를 건설할 당시 우리나라에서 자금원조를 하기도 했다. 현재 이 다리는 호치민과 메콩델타 지역을 잇는 최단 거리 교통망으로서, 배로 화물을 운송할 때보다 최대 3시간까지 화물 운송 시간이 줄어든다고 한다.

   
▲ 메콩강 남북을 잇는 유일한 다리

 

메콩델타 지역에 도착한 후, 점심으로 베트남의 명물 월남쌈을 먹었다. 가이드는 코끼리 귀 생선이 들어간 월남쌈은 한국에서 먹는 것과 비교할 수 없는 맛이라며 호평했다. 홍서정(상경대응용통계3) 학우는 월남쌈외에도 빈대떡 등 정말 맛있었다하지만 월남쌈을 1인당 2개 밖에 먹지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 완성된 월남쌈
   
▲ 월남쌈의 주재료인 코끼리귀 생선

 

 

 

 

 

 

 

 

 

월남쌈을 먹은 후, 벌꿀농장과 열대과일농장을 방문해, 로얄젤리와 벌꿀을 시식했다. 가이드는 “로얄젤리는 만병통치약에 가깝다”며 “한국인들이 베트남관광을 오면 꼭 들리는 곳 중에 이곳 벌꿀농장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특히 학우들은 벌집에 있는 꿀에 손을 대도 전혀 공격반응을 보이지 않는 벌을 보며 신기해했다.

   
▲ 벌들이 모여있는 벌집의 벌꿀을 맛보려는 학우.
   
▲ 벌꿀농장으로 들어서는 학우들

 

 

 

 

 

 

 

 

 

벌꿀 농장에서는 벌꿀체험뿐만 아니라, 아나콘다를 만져볼 수 있는 체험도 제공하고 있다. 학우들은 징그러워하면서도 아나콘다를 몸에 둘러매고 만졌다. 심지어 아나콘다와 뽀뽀를 하는 과감한 학우도 있었다. 김아림(경영대경영3) 학우는 아나콘다는 사람도 잡아먹는데, 이녀석은 크기가 너무 작다큰 구렁이를 아나콘다라고 속이는 것 같다고 의심하기도 했다.

   
▲ 아나콘다를 몸에 두르고 즐거워하는 학생지원팀 문병헌 선생
   
▲ 아나콘다를 몸에 둘러 긴장한 학우의 모습

 

 

 

 

   
▲ 아나콘다를 보고 신기해하는 학우

 

열대과일농장에서는 두리안, 람부탄, 망고스틴 등 열대과일을 시식했다. 과일의 황제라고 불리는 두리안은 화장실 냄새가 나지만 입안에서 씹을수록 맛있다고 한다. 배를 타러 가는 길에는 과일, 의류, 팔찌, 가방 등 먹거리부터 의류 용품까지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는 상인들로 꽉 차있었다.

   
▲ 마음에 드는 베트남 의상을 입고 있다.
   
▲ 열대과일농장으로 가는 길에서 본 우리나라 장독대


 

 

 

 

 

 

 

 

 

 

 

   
▲ 오른쪽에 위치한 빨간색 과일이 람부탄이다.
   
▲ 두리안을 먹은 후 두리안의 냄새로 인해 괴로워하고 있다.
   
▲ 두리안을 보고 먹기를 주저하는 학우

gg

박지수 기자  rhehf333@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