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국문과 정운채 교수 별세
김현우 기자 | 승인 2013.11.14 20:21

 문학치료학의 개척자, 우리대학 국어국문학과 정운채 교수가 지병인 대장암으로 지난 10, 별세했다. 향년 57.

우리대학에서 20년간 근무해 온 정운채 교수는 지난 2010년 말기암 판정을 받은 후에도 연구와 강의를 병행하며 주변 동료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인망이 높았다. 특히 투병기간 중에도 꾸준히 총 9편의 논문과 1편의 저서를 발간하는 등 문학치료학 이론의 정립과 활성화에 매진해 왔다.

정 교수는 문학작품의 서사를 통해 사람의 심신을 치료하는 문학치료를 문학치료학이라는 학문의 반열에 올려놓았으며 한국문학치료학회를 만드는 등 문학치료학의 창시자라 불린다. 정 교수가 발표한 91편의 논문 중문학치료학의 서사이론2010년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KCI 인용지수의 피인용 상위논문 30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는 인문학 분야에서는 유일한 것이었다. 문학치료학의 서사이론은 한국문학치료학회에서 발행하는 문학치료연구9집에 수록된 논문으로, 인간관계의 주체와 관계 맺기 방식을 기준으로 한 문학치료학의 기본 이론과 개념을 설명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정교수는 서포연보, 윤선도 : 연군지정과 이념의 시세계, 설화를 활용한 문학치료프로그램 개발연구, 문학치료학의 분야별 연구성과> 등 총 25편의 저서를 출간했다. 이중 문학치료학의 이론적기초2007년 문화관광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었고, 문학치료서사사전 1, 2, 3(3)2012년 교육과학기술부장관으로부터인문사회 기초연구 우수성과 인증패를 수여받았다.

 

김현우 기자  withtmac@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