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등록금 '반값'과 '10%인하', 그 가능성은 김현우 기자 2011-11-28 13:50
중선관위, '투표권 박탈' 징계를 '경고'로 김현우 기자 2011-11-28 12:12
'에너지 세이버' 캠페인 열려…총학 SIFE 공동 주최 김현우 기자 2011-09-26 18:05
원하는 강의 골라 담으세요 김현우 기자 2011-09-26 18:04
우리대학 학생상담센터는 지금 김현우 기자 2011-09-26 18:03
라인
입학사정관제 길을 묻다 김현우 기자 2011-09-15 12:02
학우들의 눈으로 본 우리대학 홍보행정 김현우 이동찬 기자 2011-08-31 04:24
우리대학 일감호에서 20대 여성 숨져 김현우 기자 2011-08-19 21:1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