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대교지 호외 발간, 학생자치언론기구인 교지의 향방은? 박다은 기자 2018-12-04 03:00
대학본부와 협력하면서도 학생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 박다은 기자 2018-12-03 10:57
제51대 총학생회 <청심> 선본 64.6% 득표율로 당선 박다은 기자 2018-11-23 02:49
제51대 총학생회 개표 중간집계 결과 <청심> '당선' 박다은 기자 2018-11-23 01:37
윤호진 부총학생회장, 졸준위 선거 관련 부적절한 개입 논란 박다은 기자 2018-11-20 10:38
라인
“학생자치기구 기능 재확립, 전학대회 전면 개편” 박다은 기자 2018-11-19 10:00
등록금심의소위원회 결정 둘러싼 동상이몽 박다은 기자 2018-11-07 01:00
복지에는 힘썼으나 대학본부 관계 미숙 박다은 기자 2018-11-06 22:00
교지 퇴출 절차 적법성 여부 전학대회 표결 결과 ‘적법’ 박다은 기자 2018-10-30 00:31
중앙운영위원회 “교지 퇴출번복 없다”, 예산 일부 지급은 승인 박다은 기자 2018-10-23 16:33
라인
2018 2학기 장애학생 간담회 개최 박다은 기자 2018-10-01 00:00
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박다은 기자 2018-10-01 00:00
2018 하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박다은 기자 2018-09-10 00:00
쿨하우스, 작년 2학기 대비 기숙사비 인상 박다은 기자 2018-08-27 11:11
우리대학 학생 인권침해 사건 발생 박다은 기자 2018-08-27 11:11
라인
대동제 공연 MC, '미투 운동' 농담 소재로 사용해 논란 박다은 수습기자 2018-06-04 23:55
미술·디자인 실기대회 열려 박다은 수습기자 2018-06-04 23:21
학원창립 87주년·개교 72주년 기념식 열려 박다은 수습기자 2018-05-19 01:2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