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찰과 대학 한결 기자 2015-04-08 01:28
영화과, 해임처분 교수 복직처분에 갈등 재점화 한결 기자 2015-04-08 01:15
철학과 교수임용 갈등 장기화 본부, 임용과정에 문제없어 vs. 철학과, 인사시스템의 문제 한결 기자 2015-04-08 01:10
우리대학 노동조합 새 임원진 선출 한결 기자 2015-03-04 18:49
이번 학기 서울배움터 신임 전임교수 34명 임용 한결 기자 2015-03-04 17:07
라인
3년 연속 학부 등록금 인상없어 한결 기자 2015-03-04 15:41
일부 쿨하우스 기숙사생, 관리자용 계정 정보 알아내 부당하게 벌점 삭제해 와 한결 수습기자 2014-12-08 21:31
<사연> 또 눈이 내렸다. 한결 수습기자 2014-11-25 02:37
수능... 기억 나나요? 한결 수습기자 2014-11-12 09:42
<사연> 산행 뒤에 낙이 온다 한결 수습기자 2014-10-15 17:3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