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그래도 꼭 투표해야 하는 이유 최수정 편집국장 2017-11-19 18:14
자존감은 모든 일의 시작 최수정 2017-09-26 13:34
나의 시선, 나의 기준. 최수정 편집국장 2017-06-07 23:13
우리 누구나 꼰대가 될 수 있다 최수정 기자 2017-05-17 18:37
누구에게나 말할 수 없는 비밀이 있다 최수정 기자 2017-04-05 21:51
라인
에이토랑, 우리가 만들어 가는 우리의 식당 최수정 기자 2017-04-05 21:44
취창업전략처, 어떤 곳인지 알고 있나요? 최수정 기자 2017-04-05 21:41
E-캠퍼스, 강의 제작 툴(Tool) 새 것으로 교체돼 최수정 2017-04-05 17:03
다양한 기능이 추가된 그룹웨어 서비스 도입돼 최수정 기자 2017-03-08 15:35
인문사회계열 단과대학 4개체제로 개편되나? 최수정 기자 2017-03-08 15:35
라인
PRIME KONKUK 2020 비전선포식, “최고의 사학으로 우뚝 서기위해” 최수정 기자 2017-03-08 15:34
방중, 오래된 강의실들 첨단 강의실, 토론식 강의실로 개선돼 최수정 기자 2017-03-08 15:33
<청春어람>, “직접 발로 뛰며 소통하겠다” 최수정 2017-01-20 13:13
보이지 않는 시간 지키기 최수정 2016-12-23 12:01
이용식 교수 규탄 서명, 한 단과대서만 200명 돌파 최수정 기자 2016-11-09 20:54
라인
이용식 교수 “건대생들 나를 지지한다”… 총학생회 “개인적 망상일 뿐” 최수정 기자 2016-11-07 16:56
이러닝, 시스템 노후화로 '에러닝'됐다 최수정 기자 2016-11-04 13:45
임시전학대회, '총투표 신설' 등 학생회칙 다듬었다 최수정 기자 2016-10-05 00:58
[단상] 일 년에 책은 얼마나 읽나요? 최수정 기자 2016-09-19 23:17
프랜차이즈의 갑질, 가맹점은 못 살아 최수정 기자 2016-09-19 23:1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