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부문 당선소감] 2012년에도 청춘이 반짝반짝 빛나길 김은선(경제4) 2012-01-03 12:37
[사진부문 시상작] 동물의 왕국 Ⅱ 김은선(경제4) 2012-01-03 00:06
[사진 부문 심사평] 반복의 의도 부족했으나 차별성 뚜렷 곽윤섭(한겨레 사진전문기자) 2012-01-02 23:40
[시 부문 수상소감]모든 것에 진심으로 다가가겠습니다. 김상규(국어국문 석사1) 2012-01-02 23:38
[시 부문 심사평] 삶의 어두움을 통해 기쁨과 고통을 보다 신경림 2012-01-02 23:37
라인
[시부문 수상작] 그녀의 방 김상규(국어국문석사1) 2012-01-02 23:35
[수상소감] 세상을 향한 선전포고 이가영(국문4) 2012-01-02 23:34
[소설 부문 심사평] 결론에서 드러나는 대반전이 묘미 김홍신 2012-01-02 23:33
[소설부문 수상작] 세 번째 눈 이가영(국문4) 2012-01-02 23:30
[05]그리고 더티댄싱 건대신문사 2012-01-02 16:29
라인
중운위, 학우들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건대신문사 2012-01-02 16:22
잡티하나 없는 게시판 건대신문사 2012-01-02 16:16
총장은 여지를 남기고, 구성원은 안주하지 말아야 건대신문사 2012-01-02 16:03
계절학기 수업 여전히 문제 투성이 김용식, 이호연 기자 2012-01-02 16:01
담배피는 여자, 너는 어때? 김용식, 김민하 기자 2011-12-30 16:36
라인
상황일지 - 1260호 미발행 사태에 이르기까지 건대신문사 2011-12-14 23:34
교수업적평가 협상 아직도 진행중 건대신문사 2011-12-14 23:18
제44대 총학생회 주인공은 누구? 건대신문사 2011-12-14 23:15
공지사항은 없습니다 건대신문사 2011-12-14 23:10
적립금 122억원 장학금으로 확충 건대신문사 2011-12-14 22:5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