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타지에서 돌아가신 소녀 분들의 혼을 고향으로 돌려보내고 싶었다” 박지수 기자 2016-02-27 21:14
방중 현장실습 학점인정제 계절수업 3학점으로 인정 박지수 기자 2015-12-07 16:54
김 이사장,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박지수 2015-12-06 21:28
후속대책위원회 구성, 원인불명 호흡기질환 대책 마련 예정 박지수 기자 2015-11-23 15:07
당신은 찬성입니까 반대입니까 박지수 기자 2015-11-23 15:07
라인
동생대, 원인 불명 감염성 질병 발병 박지수 기자 2015-10-28 18:06
김상진 교수 "후배들과 생각을 같이 공유하고 싶다" 박지수 기자 2015-10-06 23:24
또래상담자 캠페인 <너와 나의 연결고리> 박지수 기자 2015-10-06 19:49
"나는 롯데호텔로부터 부당하게 해고당했다" 박지수 기자 2015-09-04 00:07
야간에 학관 안전 문제없나? 박지수 기자 2014-12-09 16:06
라인
2015년학도 1학기부터 재수강제도 시행 박지수 기자 2014-12-09 15:48
배추김치 먹고 싶어요! 박지수 기자 2014-12-08 21:33
언어교육원 외국어특별장학생 오프라인과정 다시 개설 출석률 높아야 앞으로도 지속 개설 박지수 기자 2014-12-08 21:27
2015년학도 1학기부터 재수강제도 시행 박지수 기자 2014-12-08 16:57
우리들의 안전불감증이 두렵다 박지수 기자 2014-11-24 18:24
라인
주차관리 노조와 KT, 우리대학 합의 이뤄내 박지수 기자 2014-11-24 17:36
정지혜 교수, 세계선도 의생명과학자 육성사업 선정돼 박지수 기자 2014-11-24 17:35
2015년 총학에게 바란다 박지수 기자 2014-11-11 16:23
주차관리노동조합과 대학본부 충돌 빚어 박지수 기자 2014-11-11 14:05
신공학관 2016년 7월 준공 예정 박지수 기자 2014-11-11 13:5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