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나 자신을 버려보자! 박현수(공과대·산업공3) 2014-10-02 14:51
이순신, 바다의 전설로 남다 건대신문사 2014-10-01 16:41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사 2014-09-19 16:33
상해, 어디까지 가봤니? 건대신문사 2014-09-05 11:42
총학생회, '활동적 비권'으로부터 배워야 금준경(문화콘텐츠/커뮤니케이션 석사과정) 2014-07-16 11:48
라인
예디대 전시공간 확충공사 진행 건대신문사 2014-07-16 10:45
수면제 과다복용 스스로 신고해 앰뷸 런스 소동 건대신문사 2014-07-16 10:44
2014년 2학기 한국장학재단 학자금대 출 신청 건대신문사 2014-07-16 10:43
통일인문학연구단에서 개최하는 제36 회 콜로키움 건대신문사 2014-07-16 10:42
졸업하고 싶은 사람?! 건대신문사 2014-07-16 10:41
라인
수강바구니, 잊지말고 신청해요! 건대신문사 2014-07-16 10:41
추석 귀향버스 신청 8월 25일부터 건대신문사 2014-07-16 10:39
2학기 등록개시, 8월 11일부터 건대신문사 2014-07-16 10:39
[1300호 화보] 당신과 마주할 때 온전히 건대신문이 될 수 있었습니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2:39
<건대신문 FM> 2부 스포주의 "인도차이나" 여러분과 함께 얘기하고픈 영화! 건대신문사 2014-06-24 12:38
라인
<건대신문 FM> 1부 Guten tag, 독일! 건대신문사 2014-06-24 12:22
폐지, 해체, 취소가 능사가 아니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1:38
1300호, 역사 속에서 미래를 고민한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1:28
<신문고> 여러분의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건대신문사 2014-06-24 11:09
학내언론&학생자치 ‘어제, 그리고 오늘’ 건대신문사 2014-06-24 10:4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