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무시하니까 무시당한다, 방관하니까 방만 당한다 김남윤 기자 2015-03-17 13:01
대학 갈등의 현장, 상지대를 가다 김남윤 기자 2015-03-17 01:57
너무 KU:L 한것아닌가? 김남윤 기자 2015-03-17 01:28
대학생활 7계명 김남윤 기자 2015-03-04 19:22
6년의 투쟁, 그 끝은 70M 굴뚝 위 김남윤 기자 2015-03-04 18:59
라인
"대학원생이면 좀 사는 줄 아는데..." 김남윤 기자 2015-01-13 20:20
정기주차권, 학부생은 왜 이용 못하나? 김남윤 기자 2014-12-09 16:04
함께 사는 광진구,, 건국대 현재 주소 서울시 광진구 김남윤 기자 2014-11-11 18:19
졸업유예제도 개정안 반대 움직임 일어 김남윤 기자 2014-11-11 17:39
함께 사는 광진구, 건국대 현재 주소 서울시 광진구 김남윤 기자 2014-10-18 18:04
라인
교수님! 감사합니다! 김남윤 기자 2014-10-01 15:02
18일, <건국노래자랑> 개최! 김남윤 기자 2014-09-25 09:53
축제 전통행사 <우유마시기대회> 개최! 김남윤 기자 2014-09-24 11:08
<사연>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김남윤 기자 2014-09-19 18:40
“건대신문 편집권 침해 등” 사실 알리고 싶었다 김남윤 기자 2014-09-15 22:31
라인
세균성 복막염으로 일감호 오리 15마리만 남아 김남윤 수습기자 2014-07-16 10:23
안전등급 D등급 받은 공학관 A동 뒤편은 보수, C동은 철거 예정 고다은 수습기자 2014-07-16 10:21
찾아가는 정치대 학생회 김남윤 수습기자 2014-06-23 22:38
쿨하우스 주변 CCTV 성능 및 가로등 밝기 재정비 김남윤 2014-05-12 19:3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