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교육부, 21개 민원사항 현지조사 진행 김현우 기자 2013-10-02 21:16
BK21 플러스, 2개사업단 9개팀 선정 김현우 기자 2013-09-16 17:11
시인 김지하, 우리대학 석좌교수로 김현우 기자 2013-09-16 17:10
사상의 자유시장은 어떤가요? 김현우 기자 2013-09-16 17:10
<건대신문>은 허기지지 않습니다 김현우 기자 2013-08-20 22:21
라인
교육부 실태점검 마쳐, 감사 실시 여부는 차후에 김현우 기자 2013-08-20 19:05
총학, 국가정보원 선거개입에 대한 성명서 발표해 김현우 기자 2013-08-20 18:52
교육역량강화사업 탈락, 신설프로그램 차질 우려 김현우 기자 2013-08-20 18:47
양쪽에서 욕먹은 건대신문, 자랑스럽네요 김현우 기자 2013-06-10 22:43
PRIDE Leading group 선정 완료 김현우 기자 2013-06-10 22:41
라인
안진, 경영진단보고서 발표 김현우 기자 2013-06-10 22:38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김현우 기자 2013-05-30 21:51
광주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김현우 기자 2013-05-30 21:49
“5.18은 무기를 들고 일어난 민중항쟁이지” 김현우 기자 2013-05-30 21:46
일베에 데카르트를 추천한다 김현우 기자 2013-05-30 21:37
라인
윤창중만 '움켜쥘' 텐가 김현우 기자 2013-05-15 19:13
PRIDE Leading group 선정 진행중 김현우 기자 2013-05-15 19:11
대학본부, 범대위에 엄중 경고 김현우 기자 2013-05-15 18:56
범대위와 법인의 주요 쟁점 정리 김현우 기자 2013-05-15 18:53
What would jesus do? 김현우 기자 2013-05-15 18:4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