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동아리연합회, 28일 총회 열고 공간 문제 해결 촉구 방민희 기자 2015-05-28 02:57
‘잉여로움’의 가치 방민희 기자 2015-03-17 13:05
그떄 그 시절, 그때 그 신문 방민희 기자 2015-03-17 11:58
상허도서관 열람실, 좌석 사석화로 몸살 앓는다 방민희 기자 2015-03-17 01:34
교수님! 궁금합니다 방민희 기자 2015-03-16 16:37
라인
장영백 전 교협회장 등 1심에서 유죄판결에 따라 방민희 기자 2015-03-04 17:12
고시준비생들, 일우헌과 국가고시연구실을 이용해봐! 방민희 기자 2014-12-09 15:53
정기적인 소방대피 훈련 실시해야 방민희 기자 2014-11-25 15:54
학생회관 소방안전 이상없나? 방민희 기자 2014-11-25 15:48
정치를 미워하지마 널 위한 거야 방민희 기자 2014-11-11 16:43
라인
유학생들, 잘 적응하고 있을까? 방민희 기자 2014-11-11 13:49
덮어놓고 살다보면 초가삼간 다 태운다 방민희 기자 2014-10-15 15:56
<건대신문 FM> 1부 중세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도시, 피렌체로 떠나볼까? 방민희 기자 2014-10-01 14:04
이색 워터파KU <독립영화제 KIFF> 개최! 방민희 기자 2014-09-25 05:49
축제느낌 물씬~! <페이스페인팅> 방민희 기자 2014-09-24 01:52
라인
맛집 찾니? ‘다이닝코드’ 웹을 이용해봐! 방민희 기자 2014-09-19 16:51
<건대신문 FM> 2부 스포주의 “더 리더 : 책 읽어주는 남자" 방민희 기자 2014-09-15 19:33
곤니찌와~ 여기는 일본입니다 방민희 기자 2014-09-05 11:58
명절, 하고 싶은 대로 즐겨라! 방민희 기자 2014-09-05 11:37
학생이 원하면 오리 돌볼 것 방민희 수습기자 2014-09-05 00:4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